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703 0682020112964482703 01 0101001 6.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6540000

선관위, 이낙연 측근 ‘복합기 임대료 대납’ 의혹으로 檢 고발

글자크기
동아일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4월 총선 당시 서울 종로구에 출마했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선거캠프가 옵티머스자산운영 관련 업체에서 복합기 임대료를 지원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의 측근 이모 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29일 “서울시 선관위가 이 씨를 비롯해 2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 씨는 이 대표가 전남도지사 재임 시절 정무특보를 역임하고 최근 민주당 당대표실 부실장을 지내는 등 최측근 보좌진으로 분류된다.

선관위는 또 이 씨 외에 복합기 임대료를 대신 납부한 옵티머스 관계사인 트러스트올의 관계자 1명도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대표가 복합기 임대료 대납 사건과 관련해 개입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대표 측은 2¤5월 트러스트올로부터 선거사무실의 복합기 임대료 월 11만5천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참모진이 지인을 통해 빌려온 복합기로 지인이 트러스트올과 연관이 있다는 것은 보도를 통해 알았으며 회계보고 당시 복합기가 누락된 것은 실무진의 착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