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644 0252020112964482644 04 04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56686414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5581000

[영상] 안녕, 난 지금 우주야...지구는 이렇게 보여, 숨막히는 광경

글자크기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가 세운 미국 우주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有人) 우주선 ‘리질리언스(Resilience·회복력)’의 조종사 빅터 글로버(44)가 우주선 창가에 앉아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본 광경을 찍은 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했다. 글로버는 우주정거장에 체류하는 첫 흑인 우주인이다.



28일(현지 시각) CNN방송에 따르면,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리질리언스의 조종사 글로버는 지난 25일 트위터에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올렸다. 이 영상은 이날 오후 조회 수 200만 회를 넘었다.

글로버는 트위터에 “우주에서 찍은 첫 번째 영상”이라며 “리질리언스의 창문을 통해 지구를 바라보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세부적이고 감각적인 모습이 숨 막히는 광경을 연출한다”고 했다. 그는 영상에서 우주에 떠 있는 리질리언스 창가에 앉아 지구를 내려다보고 있다. 영상 속 광경은 놀라웠지만 글로버는 “썩 잘 찍히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글로버는 지난 24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나의 새집에 온 걸 환영한다”며 리질리언스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선 선장 마이크 홉킨스(51), 여성 물리학자 섀넌 워커(55)와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노구치 소이치(55) 우주비행사와 함께 우주 왕복 비행 실전 무대에 투입됐다. 특히 글로버는 우주정거장에 체류하는 첫 흑인 우주인이다. 나사에 따르면 흑인 우주비행사는 지금까지 17명이 배출됐지만, 우주정거장에 체류하면서 임무를 수행한 사례는 기존에 없었다

조선일보

/빅터 글로버 트위터


.

스페이스X는 리질리언스가 지난 15일 오후 7시 27분(한국 시각 16일 오전 9시 27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크루-1’으로 명명된 이번 유인우주선 발사는 민간 우주 수송 시대를 여는 실전 무대다.

우주인들은 우주정거장 도킹에 성공하면 6개월 동안 우주에 머물면서 식품 생리학 연구, 유전자 실험, 작물 재배 실험 등 다양한 임무를 진행하고 내년 5월 지구로 귀환한다. 크루-1 우주선 명칭은 코로나 확산부터 인종차별 항의 시위, 경제 침체, 대통령 선거가 촉발한 사회 갈등에 이르기까지 올해 발생한 다양한 시련을 이겨낸다는 의미로 리질리언스라고 지어졌다.

조선일보

/빅터 글로버 트위터


스페이스X는 지난 5월 NASA 소속 우주 비행사 2명을 우주선에 태워 우주정거장으로 보냈다가 8월에 지구로 귀환시키는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이번 발사는 나사 인증 아래 진행되는 첫 공식 임무다. 크루-1이 우주인의 지구 귀환 임무까지 성공하면 2011년 미국의 우주왕복선 퇴역 이후 처음으로 민간 주도로 우주인을 수송하는 시대가 열린다.

스페이스X는 “이번 비행은 미국의 미래 우주탐사를 위한 전환점으로 가장 안전하고 첨단의 기술이 집약됐다”며 “달과 화성, 그 이상 우주탐사 임무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세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