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629 0512020112964482629 06 0602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5204000 related

'미우새' 임원희X정석용, 풀빌라 파티…짠내 빼고 럭셔리 충전

글자크기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배우 임원희와 정석용이 단 둘이 풀빌라 파티를 즐겼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가 정석용의 생일을 맞아 럭셔리한 풀빌라 파티를 준비했다.

멋진 풍경이 보이는 야외 풀에서 샴페인을 즐기는 두 사람에게서 짠한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임원희는 이런 데 놀러 온 적이 있냐고 물었다. 정석용은 "풀까지 있는 건 아닌데 넓고 경치 좋은 곳은 간 적 있다"고 말했다. 여자와 단둘이 갔다고 하자 임원희는 "최근은 아니겠다"며 놀렸다. 그러자 정석용은 "넌 신혼여행 어디로 갔냐"고 응수했다. 정석용은 "이런 덴 와본 적이 없다. 너 때문에 안 해본 것 해본다"고 고마워하면서도 "더 따뜻할 때 오면 좋았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임원희는 "사실 겨울에 싸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임원희는 수영 실력을 뽐냈다. 자유형, 배영 자유자재였다. 임원희가 정석용에 배영을 가르쳐주려고 했지만, 정석용은 물에 뜨지도 못했다. 정석용은 튜브를 타고 놀았다. 두 사람은 기념사진을 남기면서 럭셔리한 파티를 즐겼다. 내부도 화려했다. 정석용은 "좋은데 너만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원희는 자기도 똑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대꾸했다. 두 사람은 요트까지 빌려서 제대로 풍경을 즐겼다. 정석용은 석양을 보며 "황홀하다"고 감탄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