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602 0562020112964482602 04 04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4800000

캐리 람 “집에 현금 쌓아두고 살고 있어”

글자크기

“미국 제재로 금융거래 못 해”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리 람(사진) 홍콩 행정장관이 미국의 제재로 금융거래를 못 해 집에 현금 다발을 쌓아놓고 살고 있다고 말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람 장관은 전날 밤 현지 방송에 출연해 “월급을 현금으로 받고 있다. 집에 현금을 쌓아놓고 있다”며 “매일 모든 일에 현금을 쓰고 있다. 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고 상황을 전했다. 람 장관의 연봉은 520만 홍콩달러(약 7억4000만원)로 전 세계 정부 지도자 중 최고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람 장관이 은행을 이용할 수 없는 것은 미국 재무부로부터 제재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미 재무부는 지난 8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맞서 람 장관 등 홍콩과 중국 관리 11명에게 제재를 가했다.

당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람 장관이 홍콩의 자유와 민주적 절차를 억압한 데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면서 람 장관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했다.

지난 6월 30일 시행된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4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홍콩 민주화 운동가 네이선 로는 이날 트위터에서 “람 장관이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주는 은행이 없다고 말했다”면서 “심지어 중국 국영은행조차도(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베이징=이귀전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