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450 0292020112964482450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4500000 related

'미우새' 정우, 아내 ♥김유미 바보 "첫 만남 후광有→첫 고백에선 차였다" 깜짝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미우새'에서 정우가 출연해 아내 김유미와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배우 정우가 출연했다.

이날 영화 '이웃사촌'으로 스크린에 복귀한 배우 정우가 출연했다. 정우 등장에 母들은 "쓰레기로 유명한 배우"라며 반가워했다.

MC 신동엽은 어느 덧 배우 김유미와 결혼한 5년차 부부가 된 정우에게 아내사랑이 유별나다면서, 아직도 아내에게 설레는지 물었다.

정우는 "사귈 때와 결혼 후 느낌 차이? 아직도 보면 설레임은 물론 손잡을 때 설레임이 크다"고 대답했고, 서장훈은 "준수한 모범대답"이라며 감탄했다.

이어 영화 '붉은 가족'에서 아내 김유미와 인연이 닿았다는 그는 이 여자가 내 여자라고 생각된 순간에 대해 "등장하는데 후광이 쫙 비춰졌다, 결혼생각을 할 수도 없을 정도"라면서 "나보다 연상에 선배이기도 해, 정말 후광이란 것이 있구나 느꼈다가 친분이 쌓였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결혼을 결심하게 된 스토리를 물었고, 정우는 "사귀고나서 결혼 생각이 생겨, 사귀기까지가 굉장히 오래걸렸다"면서 "유미를 아는 분들은 이 말을 이해할 것, 유미씨는 본인만의 분위기가 있다"고 운을 뗐다.

정우는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고 따뜻하고 선한 분인데, 보이지 않는 어떤 막이 있다, 거기까지란 막이 있어, 그 막을 뚫는데 오래 걸렸다"고 하자 MC들은 "러시아 인형처럼 까도까도 계속나오는 인형같은 느낌이냐"고 물었고, 정우는 "맞다, 정말 조심스러웠다"며 웃음이 터졌다

이에 어떻게 그 막을 뚫게 됐는지 궁금해하자 정우는 "사귀는 건 아니지만 호감이 있는 수준에서 데이트를 했다, 의도치않게 실수를 하면 그 다음에 만나면 그 막에 더 두터워져있더라"면서 "그게 계속 이어지니 많이 힘들더라"고 말했다. 결국 결단을 내리기 위해 행동에 나섰다고.

정우는 "작은 룸을 예약해 맛있는 음식을 잔뜩 먹이며 정식으로 사귀고 싶다고 고백했다"면서 "애매한 사이로 지내기엔 보이지 않는 터널을 지나는 느낌이 있어, 처음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거절 당했지만
너무 힘들다고하니, 그 자리에서 사귀기로 결정했다"며 러브스토리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