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412 0032020112964482412 02 0202002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4128000

국정농단 특검 출신 검사 "尹직무정지, 위법·부당성 명백"

글자크기

강백신 부장검사 "위법·부당한 지시 이행은 적극적 공모"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팀에 참여했던 현직 부장검사가 29일 법무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수사의뢰를 놓고 "위법·부당성이 명백하다"고 비판했다.

강백신 창원지검 통영지청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법무부 보도자료에 적시된 징계 사유들은 그 자체로 허위이거나 불법이 될 수 없다. 검찰 업무에 대한 이해가 조금만 있으면 쉽게 알 수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 수사를 거론하며 "`문고리 권력'이라고 불린 극소수는 최모씨(최순실)의 존재를 알면서 적극 가담하는 행태를 보였고, 수석비서관이나 행정관 등은 대통령 지시라는 이유만으로 위법 여부와 무관하게 무조건 이행하는 모습을 다수 보았다"고 했다.

이어 "법무부 내에서 국정농단 사건 당시 청와대와 유사하게 수평적·수직적 권력분립 체계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 부장검사는 법무부와 검찰 공무원들이 위법·부당한 지시를 그대로 따라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그는 국정농단 당시 청와대 지시를 거부하거나 이의를 제기한 공무원들을 들며 "일반 행정공무원들도 위법·부당한 지시에 지혜와 용기로 거부하는데, 법률 전문가로서 고도의 정치적 중립성이 요구되는 법무·검찰 공무원들은 더욱 엄정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음을 절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삼척동자도 알 수 있을 만큼 명확한 위법·부당한 지시를 수행하는 것은 선의의 부역자가 아니라, 적극적 공모자가 될 수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juju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