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288 0372020112964482288 06 06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3023000 related

‘미우새’ 정우 “아직도 김유미 보면 설레…연애 전 ‘보이지 않는 막’ 있었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SBS 방송 화면 캡쳐



정우가 김유미의 첫인상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정우가 출연해 아내 김유미와의 연애 비화를 공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배우 김유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정우는 “아직도 유미 씨 보면 설렌다”며 “특히 손 잡을 때 설렘이 크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장훈이 “김유미와의 부부의 연을 맺으리라는 예감이 있었냐”고 묻자 정우는 “유미 씨가 촬영장에 등장했을 때 후광이 비춰졌다”며 “결혼을 해야겠다 이런 생각을 할 수조차 없었다. 저보다 연상이고 선배님이시기도 해서 ‘후광이라는 게 있구나’ 생각만 하고 있다가 친분이 쌓여갔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정우는 “사귀기까지가 굉장히 오래 걸렸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정우는 “유미씨가 모든 사람에게 친절하고 따뜻하다. 그런데 보이지 않는 막이 있다. 그 막을 뚫는 데 조금 오래 걸렸다. 오늘 막이 좀 뚫렸다 싶으면 다음에 만났을 때 또 생겨있고…”라고 김유미와의 연애 비화를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러시아 인형처럼 안에 또 있고 또 있는 거냐”며 웃으며 “그래도 결국 뚫었네. 어떻게 뚫었냐”고 물었다. 정우는 “데이트 아닌 데이트를 이어가며 실수를 하게 될 땐 막이 더 두터워져 있었다”며 폭소를 자아낸 후 “그 시간이 수개월이라 너무 힘들었다. 결국 고백했고, 처음에는 유미 씨가 거절했지만 결국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