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2111 0352020112964482111 02 0201001 6.2.2-RELEASE 35 한겨레 6388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6650830000

법무부 감찰관실, 윤석열 감찰 놓고 내부 파열음

글자크기
파견검사 “‘사찰문건, 직권남용죄 불성립’ 보고 삭제돼”

법무부 “징계와 별개로 강제수사 필요…삭제사실 없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유 중 하나인 ‘재판부 문건’을 감찰했던 법무부 파견 검사가 ‘직권남용죄 성립이 어렵다는 의견을 냈지만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의 이른바 ‘판사 사찰’ 혐의를 조사했던 법무부 감찰 조직 내부에서 파열음이 터져나온 것이다. 그러나 법무부는 ‘징계 절차와 별도로 진상규명을 해야 할 필요성이 커 수사 의뢰까지 하게 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 파견 근무 중인 이정화 검사(대전지검 검사)는 29일 검찰 내부망에 “‘주요 사건 재판부 분석’ 문건은 감찰담당관실에서 제가 법리검토를 담당했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17일 윤 총장 대면조사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방문한 평검사다. 이 검사는 “감찰담당관실에서 확인한 내용은 문건의 전달 경로가 유일했지만, 문건에 기재된 내용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의 성립 여부에 대해 판시한 다수 판결문을 검토하고 분석한 결과, 죄가 성립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감찰담당관실에 있는 검사들에게도 검토를 부탁한 결과, 제 결론과 다르지 않았기에 그대로 기록에 편철했다”고 적었다.

이 검사는 그러나 “재검토가 필요하다거나 내용상 오류가 존재한다는 지적을 받은 적이 없었다”며 “감찰담당관실에서 조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누군가가 추가로 이 부분에 대해 저와 견해를 달리하는 내용으로 검토를 했는지 여부도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제가 작성한 보고서 중 수사 의뢰 내용과 양립할 수 없는 부분은 아무런 합리적 설명 없이 삭제됐다”고 밝혔다. 이어 “(11월)24일 오후 5시20분께 문건 작성 경위를 알고 있는 분과 처음으로 접촉을 시도했고, 그 직후 갑작스럽게 총장님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결정이 내려졌다”고 했다. 추가 조사 도중 ‘재판부 문건을 사찰로 볼 수 없다’는 감찰 담당 주무검사의 의견이 무시된 채 윤 총장 직무정지와 수사 의뢰까지 나아갔다는 것이다.

법무부는 ‘재판부 문건’이 윤 총장 징계 사유는 되지만 “직권남용죄는 엄격히 적용돼 현재까지 확인된 사실만으로는 성립한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이견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재까지 확보된 재판부 성향 분석 문건 이외에도 유사한 판사 사찰 문건이 더 있을 수 있는 등 신속한 강제수사의 필요성이 있고 그 심각성을 감안할 때 징계 절차와 별도로 강제수사권을 발동해 진상을 규명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판단해 수사 의뢰하게 된 것”이라며 “보고서의 일부가 누군가에 의해 삭제된 사실이 없고, 파견 검사가 사찰 문건에 관하여 최종적으로 작성한 법리검토 보고서는 감찰기록에 그대로 편철돼 있다”고 반박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전세 대란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