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1923 1252020112964481923 01 0101001 6.2.2-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647925000

국민 대부분 백신 맞나?…올라간 목표 '4천4백만 명'

글자크기
◀ 앵커 ▶

이렇게 확산이 빨라질수록 더 간절해지는 게 바로 백신이죠.

더불어민주당은 백신공급 목표를 높여서, 전국민의 80% 이상이 맞을 수 있는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야당도 그 방향에는 동의하고 있는데요.

예산을 어디서 가져올지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 19 백신 확보를 위해 본예산에 1조 3천억 원을 추가 편성하기로 했습니다.

우리나라 인구 85%에 이르는 최대 4천4백만 명 분의 백신 확보를 목표로 한 예산 규모입니다.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에는 백신 관련 예산이 없었지만 국내외 백신 개발에 속도가 붙자 이를 본예산에 포함시킨 겁니다.

당초 전국민 60% 수준으로 했던 백신 확보 목표도 대폭 올렸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지난 26일)]
"전국민 60%에 해당하는 3천만명 분의 물량을 최소 확보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방침이었고, 그것보다 꽤 더 많은 양의 계약을 지금 추진하고 있습니다."

성능이 안전한 백신이 개발된다면 원하는 국민 누구나 접종을 맞을 수 있도록 물량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는 게 민주당 입장.

백신 개발 상황과 가격의 변수는 있지만 예산은 일단 최대한 확보해 놓자는 겁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뒤늦게 백신 예산 확보에 나섰다고 비판하면서, 전국민 대상 백신 예산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국채 발행은 절대 안 된다며, 한국판 뉴딜 예산의 대폭 삭감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구체적인 백신공급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밤 고위당정청 협의 등을 거쳐 이번주 초 백신 확보와 관련된 정부여당의 예산 방침이 정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최경재입니다.

(영상취재 : 이형빈 / 영상편집 : 문철학)

[연관기사]

1. '2.5 같은 2단계'…에어로빅 문 닫고 파티 안 되고

2. 이번엔 '젊은 환자들'…격상 대신 모이는 곳 막는다

3. 탁구장·댄스학원 체육시설 확산…수능 방역도 총력

4. 국민 대부분 백신 맞나?…올라간 목표 '4천4백만 명'

5. "봉쇄도 백신도 거부"…'사망 40만' 유럽의 격렬 시위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최경재 기자(economy@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