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1866 0962020112964481866 04 0401001 6.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47497000

외계인설 난무 美서부사막 3.6m 금속기둥, 발견 9일만에 사라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지날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의 사막에서 정체 불명의 금속 기둥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레드락(美유타주)|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미국 서부 사막에서 발견됐던 의문의 금속 기둥이 정체가 밝혀지기도 전에 홀연히 사라졌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기둥은 지난 18일 미 유타주 황야 한복판에서 환경 조사 중이던 당국자들이 우연히 발견한 것으로, 존재가 드러난 지 9일 만인 지난 27일 소리소문 없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주 당국은 28일 성명을 통해 “불법 설치됐던 구조물이 철거됐다는 신뢰할 만한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라진 시점은 27일이지만 정확히 누가 철거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문제의 기둥은 높이가 무려 3.6m 정도이고 표면이 번쩍이는 금속 재질인 삼각 구조물로, 땅에 단단히 박힌 채 세워져 있는 데다 주위에 이렇다 할 설치 흔적이 남아있지 않아 ‘정체’를 둘러싸고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스포츠서울

지날달 18일(현지시간) 미국 유타주의 사막에서 정체 불명의 금속 기둥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레드락(美유타주)|EPA연합뉴스



이때문에 SNS에서는 ‘외계인 개입설’ 등 음모론이 돌기도 했으나 지금까지 나온 가설 중에서는 누군가 설치해둔 예술 작품이라는 게 가장 그럴듯한 시나리오로 꼽힌다. NYT는 그중에서도 SF 애호가이자 조각가였던 존 매크래컨(2011년 작고)을 유력한 후보로 꼽았다.

실제로 생전 그의 작품을 전시했던 갤러리 측은 NYT에 “매크래컨의 작품이 확실하다”고 주장했고 그의 자녀들도 “생전 아버지는 ‘아무도 모르는 곳에서 한참 뒤 내 작품이 발견되도록 해보고 싶다’는 말씀을 하신 적이 있다”고 전했다.

즉 발견이 최근이었을 뿐 문제의 기둥은 일찌감치 그곳에 설치되어 있었다는 것. 누리꾼들도 위성사진 등을 토대로 문제의 기둥이 2015∼2016년께 처음 등장한다면서, SF촬영이 이뤄졌던 당시 촬영용 구조문이 남아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