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1814 0292020112964481814 06 0602001 6.2.3-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46700000 related

량현량하 량하유소영→왕석현긱스 루이, 반전 매력+독보적 음색으로 '귀호강'('복면가왕')[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승훈 기자] 량현량하 량하와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 배우 왕석현, 긱스 루이가 '복면가왕'을 찾았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발라드부터 블루스, 힙합까지 다 되는 복면가수 8인의 듀엣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 1조 1라운드에서 대결을 펼친 음표와 쉼표는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선곡했다. '복면가왕' 연예인 판정단은 음표와 쉼표의 음색을 듣자마자 "너무 부드럽다", "좋다", "너무 잘한다"라며 감탄했다.

'복면가왕' 한해는 "굉장히 감성적인 노래였는데 음표는 곡과 찰떡인 호소력 있는 목소리였다. 쉼표는 내가 저번 복면가왕 출연 때 래퍼들을 잘 판독했었다. 쉼표의 제스처가 래퍼가 아닐까 생각했다. 무대에서 노래하는 분은 아닌 것 같다. 하지만 목소리 만큼은 가슴을 울렸다"고 추리했다. 산다라박은 "나도 들으면서 이런 음색과 창법으로 트렌디하게 불렀던 분들이 래퍼거나 2NE1처럼 힙합 느낌의 아이돌 멤버였다. 누군지는 모르겠는데 내 스타일이다"고 극찬했다.

OSEN

'복면가왕' 1조 1라운드의 승리는 음표에게 돌아갔다. '복면가왕' 쉼표는 솔로곡으로 god의 '어머님께'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정체는 바로 '학교를 안갔어'로 큰 사랑을 받은 량현량하의 량하였다. 량하는 "만 12살 때 데뷔했다"면서 "현재 웨딩 사업을 하면서 일을 배우고 있다. 신봉선 누나 결혼하시게 되면 도와드리겠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에 신봉선은 "신랑도 대여가 되나요? 시집 가게 되면 꼭 연락드릴게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특히 량하는 "안 그래도 우리도 고민이 많았다. '량현량하의 삶도 중요하지만 따로 활동해보자'라고 해서 지금은 각자 활동하고 있다. 량현이가 뭐하고 있는지는 나도 모르겠다"며 량현량하의 근황을 공개했다. 또한 량하는 "싸운 건 아니다. 성격이 다르다. 난 내가 하는 일을 공개하는 걸 좋아하는데 량현이는 가족에게도 공개를 안 한다"면서 량현과의 불화설을 일축했다.

이어 '복면가왕' 2조 1라운드에서는 고3과 고사가 맞붙었다. 두 사람은 쿨의 '애상'을 불렀다. 승자는 소년미 가득했던 고3이었다. 득표수는 16:5. '복면가왕' 고3은 "고사 밟고 '부뚜막 고양이' 고이 보내드릴게요"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복면가왕' 고사는 성시경의 '좋을텐데'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고사는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유소영이었다. 유소영은 "애프터스쿨 멤버였다가 지금은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유소영이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유소영은 "작년에 큰 슬럼프가 있었어서 진로 고민을 많이 했는데 최근에 극복을 했다 싶어서 알리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면서 "가수 출신이라고 하면 기대치가 훅 올라가더라. 내가 기피하는 방송이 '복면가왕'이었다. 절대 안 나가야겠다 마음을 먹었는데 여길 나간다면 뭐든지 해낼 거란 마음에 출연을 결심했다. 청심환도 먹었는데 약발이 안 드는 것 같다"고 긴장한 눈빛을 드러냈다. "다양한 곳에서 인사드리고 싶다. 지금 회사가 없다. 섭외 연락은 SNS로 주세요"라고 덧붙이기도.

OSEN

'복면가왕' 봉선이와 봉숙이는 3조 1라운드에서 만났다. 장미여관의 '봉숙이'를 부른 봉선이와 봉숙이는 달콤한 음색과 원곡과는 다른 담백함으로 '복면가왕'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안겼다. 하지만 18:3으로 봉선이가 봉숙이를 꺾었다. 솔로곡으로 한동근의 '그대라는 사치'를 선택한 봉숙이는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출연했던 국민 조카 왕석현이었다. "올해 18살이다"는 왕석현은 "아직까지 '과속스캔들' 기동이로 기억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물론 그것도 좋지만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새로운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기동이를 만들고 싶다"고 '복면가왕'을 통해 깨고 싶은 편견을 언급했다.

'복면가왕' 마지막 라운드는 찹쌀떡과 메밀묵의 대결. 두 사람은 리쌍의 '발레리노'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한해는 "래퍼 판독기로서 둘 다 래퍼가 확실하다. 메밀묵은 날카롭고 정교한 랩을 보여줬다. 찹살떡은 훅에서 가창력이 느껴졌다. 너무 나 명확하게 두 분 다 누군지 알 것 같아서 말을 아끼겠다"고 두 사람의 정체를 예고했다. 김기리 역시 "왜 판정단분들이 누군지 모르는게 이상하다"면서 한해의 말을 거들었다.

또한 '복면가왕' 육중완은 "찹쌀떡은 래퍼라고 생각하다. 많이 들어본 익숙한 목소리다. 기억을 더듬다가 '나랑 SNS 친구인가?' 싶었다. 나랑 SNS 친구인 래퍼가 두 사람이 있다. 한 명은 슬리피고 다른 한 분이 저 분일 것 같다. 팀 이름이 B로 시작한다"고 날카로운 추리를 이어나갔다. 찹쌀떡과 메밀묵의 프리스타일 랩 대결을 본 한해는 "이렇게 본격적으로 할 줄 몰랐다. 데뷔 연도에 따라 짬의 차이가 난 것 같다. 찹쌀떡이 베테랑 같았고 메밀묵은 패기로웠다"고 전했다.

'복면가왕' 마지막 2라운드 진출자는 찹쌀떡이었다. 득표수는 12:9로 단 3표 차이였다. 솔로곡으로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부른 메밀묵은 긱스의 루이였다. 긱스 루이를 본 한해는 "내가 반지하 살 때 긱스 숙소 놀러가서 맛있는 걸 얻어 먹기도 했다. 먼저 대박이 나서 돈을 많이 벌었다. 친군데 내가 형이라고 하곤 했었다"고 장난쳤다.

또한 긱스 루이는 "많은 분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예능 출연도 처음이다. 엄청 떨린다. 이것보다 더 떨릴 줄 알았는데 노래 한 곡도 끝내고 친구도 보니까 좀 덜 떨리는 것 같다"고 '복면가왕' 출연 소회를 털어놨다.

한편 MBC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MBC '복면가왕'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