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1714 0432020112964481714 05 0501001 6.2.2-RELEASE 43 SBS 58654445 false false false false 1606645666000

아직은 탐색 중…조용했던 프로야구 FA 협상 첫날

글자크기
자유계약선수, FA 협상이 가능해진 첫날, 계약 소식은 들리지 않았습니다.

KBO는 어제(28일) 2021년 FA 승인 선수 16명의 명단을 공시했습니다.

오늘부터는 국내외 모든 구단이 FA 선수와 협상하고 계약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 오후 6시 30분 현재 FA 계약 선수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FA 영입전 참전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드러냈던 구단들은 협상 일이 되자, 목소리를 줄였습니다.

하지만, 실제 움직임은 더 분주할 수도 있습니다.

2021년 FA 승인 선수는 유희관, 이용찬, 김재호, 오재일, 최주환, 허경민, 정수빈(이상 두산 베어스), 차우찬, 김용의(이상 LG 트윈스), 김상수(키움 히어로즈), 양현종, 최형우(이상 KIA 타이거즈),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우규민, 이원석(이상 삼성 라이온즈), 김성현(SK 와이번스)입니다.

두산이 배출한 내야수 허경민, 최주환, 오재일을 향한 타 구단의 관심이 크고, 외야수 정수빈의 영입 가능성을 타진하는 구단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투수 자원 이용찬과 차우찬도 이적 가능성이 있는 FA로 분류됩니다.

'2020년 FA' 첫 계약은 승인 선수 공시(2019년 11월 3일) 후 열흘 만인 11월 13일에 나왔다.

포수 이지영이 키움 히어로즈와 잔류 계약을 하며 '2020 FA 첫 계약자'로 남았습니다.

2019년 FA 중 처음으로 계약서에 도장을 찍은 선수는 모창민이었습니다.

모창민은 승인 공시(2018년 11월 20일) 후 8일 만인 11월 28일에 계약을 마쳤습니다.

2021년 FA 첫 계약 선수는 공시일 기준으로 예전보다는 빨리 등장할 전망입니다.

역대 가장 늦은 11월 25일에 끝난 터라, 포스트시즌에서 탈락한 구단들이 예전보다는 빨리 다음 시즌 전력 구상을 마쳤기 때문입니다.

FA 영입에 속도를 내는 구단도 있는 만큼 다음 주 초에는 2021년 FA 첫 계약자가 탄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