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81277 0182020112964481277 08 0803001 6.2.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42093000

LG유플 새 사령탑, 조직개편…키워드는 `미래 먹거리 확보`

글자크기
매일경제
LG유플러스 새 사령탑인 황현식 사장(사진)이 첫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기존 사업에서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특히 신규사업추진부문을 신설해 데이터 사업을 비롯한 신사업을 추진하고, 모바일과 홈을 넘나드는 콘텐츠 사업 확대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LG유플러스는 기존 1개 사업총괄, 4개 부문을 6개 부문으로 내년도 조직을 개편한다고 29일 밝혔다. 6개 부문은 신규사업추진부문, 기술부문, 컨슈머사업부문, 컨슈머영업부문, 기업부문, 네트워크부문이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 헬스, 보안, 교육, 광고, 콘텐츠, 데이터 사업 같은 신사업 조직을 모아 신규사업추진부문을 신설하기로 했다. 신규 사업 발굴과 시장 출시에 필요한 상품 기획, 개발, 마케팅 기능을 한데 모아 구체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구상이다. 신규사업추진부문에 데이터사업담당을 만들어 기존 데이터신사업 태스크포스(TF)에서 준비해왔던 프로젝트를 구체화할 계획이다.

또 LG유플러스는 고객의 불만 사항을 정확히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품질 조직, 홈 개통·AS 관련 조직, 고객센터 등을 통합한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를 신설해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편제한다. LG유플러스는 신설된 두 조직에 대해 "최우선 과제로 신사업 영역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고객 접점에서 서비스·품질 제고에 집중하겠다는 황현식 신임 CEO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컨슈머사업부문 산하 컨슈머사업 조직은 모바일과 홈의 조직 구분을 없애고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으로 재편한다. 플랫폼 기반 모든 미디어·콘텐츠 서비스를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에 결집한다. 5G 대표 콘텐츠 사업도 미디어콘텐츠사업그룹이 주도하기로 했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