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394 0092020112964472394 01 01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4400000

[여의도 and]野 '황교안의 12월' 재현?…장외투쟁 트라우마

글자크기

장외투쟁 조짐…초선 '릴레이 시위', 이언주도 靑 앞 회견

정진석 "투쟁 전면화 쉽지 않지만 손 놓고 있을 순 없어"

코로나 확산·선진화법 부담…주호영 "여론으로 저지해야"

신율 "나갔다 욕만 먹어…野 처절하게 맞으면 여론 동정"

뉴시스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단식 8일 차를 맞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천막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을 만나고 있다. 2019.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직무배제를 결정한 데 이어 고위공직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까지 맞물리면서 국민의힘이 '장외투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지난 12월 황교안 당대표 체제 때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의 '공수처법 저지' 장외 규탄대회 형국이 21대 국회에서 다시금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민주당은 야당의 비토권을 무력화하는 공수처법 개정안을 정기국회 내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어렵다면 1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를 강행하겠단 입장이라 수적으로 밀리는 국민의힘으로선 이를 저지할 별다른 방도가 없다.

또 국민의힘은 지난 26일 민주당이 먼저 꺼낸 '윤석열 국정조사' 카드를 받아 국면 전환을 하려 했으나, 민주당이 '선감찰, 후국조' 기조로 선회함에 따라 더 이상 국회 내에서 싸울 전략이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사실상 장외로 나가 대국민 여론전을 펼치는 데 시동을 거는 모습이다. 초선 의원들은 지난 27일 청와대 앞을 찾아 "대통령에 보내는 편지를 청와대가 끝내 거절함에 따라 초선 의원들은 청와대 앞을 떠나지 않기로 했다"며 1인 릴레이 시위에 돌입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27일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의서 전달 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집행정지 명령,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에 대해 손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이언주 전 의원도 같은 날 청와대 앞에서 시위를 진행하며 "(추미애·윤석열 포함) 포괄적인 국정조사라도 당장 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부 중진들도 목소리를 보태고 있다. 5선 정진석 의원은 "대여 투쟁을 전면화하기에 쉽지 않은 상황임을 잘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손 놓고 한탄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고 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과 무소속 홍준표 의원도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 국회 선진화법으로 인해 상당수 전현직 의원이 기소된 상태에서 당의 결정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작년 황교안 당대표 당시 무리한 삭발·단식 투쟁으로 여론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던 선례도 지도부엔 큰 부담으로 꼽힌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다 (공수처법·선거법 패스트트랙 당시 기소로) 재판을 받고 있는데, 전과 같은 방식을 기대하기 어렵다. 국민 여론으로 여당 폭거를 저지하는 방법밖에 없어 안타깝다"고 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청와대 앞에서 당 초선의원들의 질의서를 수령한 청와대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은 질의서에 대한 답변과 면담 요청에 응하지 않아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0.11.27.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총선백서제작특위 부위원장을 맡았던 신율 명지대 교수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일단 시기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된 상황에서 장외투쟁은 어렵고, 한번 밖으로 나가면 국회로 들어올 때 명분이 필요한데 그 명분을 민주당이 쉽게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며 "나갔다가 얻는 것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에 동조했다는 욕만 먹는 상황이 초래할 수도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전했다.

신 교수는 "사실상 야당이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이럴 때는 국회 내에서 처절하게 맞는 모습을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면서 "여당이 자초한 '부동산 3법'처럼 국민 개개인에 불이익을 주는 것을 강조하고, 야당이 무력하게 맞는 모습을 보여줄 때 여론도 동정적이고 긍정적인 시각을 보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