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365 1092020112964472365 04 0401001 6.2.2-RELEASE 109 KBS 60518933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4186000

미국 첫 흑인 추기경 “교황에게 아프리카계 목소리 전할 것”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첫 흑인 추기경으로 임명된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가 인터뷰에서 “교황에게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목소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현지시간으로 28일 보도했습니다.

그레고리 추기경은 “아프리카계 미국인, 흑인 가톨릭 신자들이 전체 교회에서 중요하게 인식됐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자신의 임명에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종 간 화해가 필요하다는 의식이 지금 그 어느 때보다도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레고리 추기경은 지난 5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 무릎에 눌려 숨진 사건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확산하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지 언론 ‘워싱턴포스트’는 그레고리 추기경이 존 F.케네디 이후 첫 가톨릭 신자 대통령이 될 조 바이든 당선인과 호흡을 맞추는 것이 과제라고 보도했습니다.

일부 보수 가톨릭은 바이든 당선인이 여성 낙태권을 지지한다는 점을 들며 성찬 세례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레고리 추기경은 “바이든 당선인의 미사 참석을 제한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대신 대통령이 아니라 한 명의 인간으로 존중하며 성당의 가르침을 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란 기자 (na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