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351 0912020112964472351 02 0213001 6.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3923000

[TF르포] ‘코로나19는 딴세상 얘기?’…주말 부산 번화가 서면·해운대 실태

글자크기
더팩트

28일 오후 부산진구의 한 커피숍. 대부분의 사람들이 커피숍을 나갈 때까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었다. /부산=김신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차 대유행 우려 속 시민의식은 '불감증'

[더팩트ㅣ부산=김신은 기자] "이제 좀 살 것 같네... 언제까지 마스크를 쓰고 살아야할지..."

주말인 28일 낮 부산 부산진구의 한 커피숍 2층. 삼삼오오 모여 창가 쪽 자리를 잡은 손님들은 자리에 앉자마자 마스크를 벗고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주문한 커피가 나오기 전에도, 커피를 마시면서도 마스크를 의식하지 않고 대화를 이어갔다.

옆 테이블도 마찬가지였다. 마주 앉은 두 손님과 혼자 앉아 커피를 마시며 책을 읽는 손님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었다.

이 커피숍에 들어설 때는 방문자 명부 작성과 발열 체크를 해야 하지만 직원들은 2층까지 올라와 방역수칙에 대한 관리를 하진 않았다.

같은 날 저녁 부산 최대 번화가인 서면에는 평소 주말보다는 거리가 한산했지만, 적지 않은 젊은이들이 주말 저녁을 즐기고 있었다.

대형 오락실에는 입구에 방문자 명부와 체온 측정기, 손소독제만 덩그러니 놓여 있을 뿐 직원의 관리도, 이를 작성하는 사람도 없이 많은 사람들이 드나들었다.

더팩트

28일 오후 부산진구의 한 대형 오락실. 방문자 명부 작성과 발열체크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지만, 내부에는 수 십명의 사람들로 붐볐다. /부산=김신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락실 내부에는 놀이기구인 ‘디스코 팡팡’ 주변으로 20여명의 사람들이 몰려있었다.

미용실에는 마스크를 턱에 걸친 미용사가 마스크를 착용한 손님의 머리를 손질하는 약간은 불편한 모습도 눈에 띄었다.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커피숍마다 실내에선 대부분의 사람들이 턱스크를 하거나, 아예 마스크를 벗고 앉아 있었다. 식사를 하는 음식점 등은 두말할 것도 없었다.

길에는 마스크를 내린 채 담배를 피며 길을 걷는 남성을 보며 미간을 찡그리는 사람도 보였다.

스터디카페에선 명부 작성,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등은 잘 이루어졌지만, 좌석 한 칸 띄우기(칸막이가 없는 경우)나 인원제한(8㎡당 1명) 등은 지켜지지 않는 곳도 찾아볼 수 있었다.

대형 백화점에는 평소 주말보단 한산했지만 주차장 입구에는 발열 체크가 이뤄지지 않았고, 출입문 쪽에는 열화상 카메라만 놓여 있을 뿐, 이곳에서 혹시 모를 감염이 발생할 경우엔 역학조사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부산의 대표 관광지로 꼽히는 해운대도 분위기는 비슷했다. 평소보단 한산한 것 같으면서도 적지 않은 사람들이 여전히 거리로 나와 있었다.

해운대구는 이날부터 개최할 예정이던 ‘해운대 빛축제’를 잠정 연기했다. 부산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수준인데다 수능도 얼마 남지 않아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올해 빛축제는 사라졌지만 유명 식당이나 술집에는 꽉 찬 손님들도 축제 시즌을 방불케 했다.

식당 입구에는 10여명의 사람들이 줄지어 입장을 기다리고 있기도 했다.

대형 목욕탕과 찜질방에서도 탈의실이나 휴게실 등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는 사람은 드물었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을 오히려 특이하게 바라보기도 했다. 업종의 특성상 단속이 쉽지 않다는 점이 우려스러운 대목이었다.

이렇듯 부산시가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이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두고 일반·중점관리시설을 중심으로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에 나섰지만, 시민의식이 이를 뒷받침하지 못하는 모습이 곳곳에 나타나고 있었다.

자영업자 몇몇은 이제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특단의 조치를 바라기도 했다.

부산진구의 한 식당 사장은 "코로나19는 아주 솔직한 것 같다. 조금만 느슨해졌다 싶으면 곧바로 퍼진다"며 "방역수칙을 어기는 사람들로 인한 경제적 피해는 이제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조금 가혹할 정도로 아주 강력하고 효과있는 특단의 조치를 잠깐이라도 내려줬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다른 커피숍 사장은 "어차피 장사가 안 되는데 부산시가 ‘2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가 아니라 그냥 2단계로 격상해서 하루 빨리 모두가 코로나19 피해에서 벗어나도록 해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부산은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수칙이 시행됐다.

이로써 중점관리시설인 식당과 커피숍, 노래연습장, 유흥주점 등 9종은 전국 2단계 격상 전까지 영업은 허용되지만, 마스크 착용과 출입자명부 작성 등 핵심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한 차례만 위반하더라도 즉시 집합금지가 실시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적용된다.

또 이·미용업과 독서실·스터디카페, 오락실·멀티방, PC방, 목욕장업 등 일반관리시설 14종은 면적당 인원제한이 8㎡(약 2.4평)당 1명으로 강화된다.

hcmedia@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