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303 0182020112964472303 02 0201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2965000

"돈 잘 벌게 해줄게" 지적장애 여성 꼬셔 용주골에 판 조폭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매매 업소가 있는 경기 파주 용주골에 지적장애 여성들이 조직폭력배에 의해 불법으로 공급돼 온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들은 전남지역에 살고 있던 여성으로 '돈을 많이 벌게 해주겠다'는 말을 믿고 용주골로 팔려가 성매매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연합뉴스와 법조계·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지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 일당이 지적장애 여성들을 파주 용주골에 돈을 받고 넘긴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여성은 3명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사건은 올해 초 경기북부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올해 초부터 본격 수사에 들어가 현재까지 진행 중이다.

전남지역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의 우두머리 격인 A씨의 지시를 받은 피의자들은 전남지역에서 노래방 도우미 등으로 일하던 여성들에게 "돈을 잘 벌게 해주겠다"고 속여 용주골로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가로 피의자들은 소개비로 건당 수백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파악됐다. 피의자들은 소개비 외에 경비 명목으로도 한 사람당 50만원씩을 챙겼다.

정작 업소에 넘겨진 피해 여성들은 이른바 '선불금'을 떠안은 채로 성매매에 시달려야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피의자들은 성매매 업소에 여성들을 넘기기 위해 '연애 작업'이라는 수법을 썼다.

업소에 넘길 여성과 먼저 교제를 해 자신을 믿게 만든 뒤 '돈을 많이 벌게 해주겠다'는 말을 해 여성들이 따라가게끔 만드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피해자들은 자신의 남자친구라 믿었던 사람에게 속아 넘어가 '집창촌'으로 가게 됐다.

1960년대 미군 기지촌에서 출발한 파주 용주골은 한때 '한국의 텍사스'라는 오명으로 불린, 국내 최대 성매매업소 집결지 중 하나였다.

2005년 성매매특별법 시행 전후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쇠락의 길을 걷기 시작했으나, 재개발을 앞둔 현재까지도 정부와 수사기관의 방치 하에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용주골 성매매업소에서 넘겨진 지적장애 여성 또는 지적장애가 의심되는 여성의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확보된 피해자 3명을 포함해 총 10여명 정도가 업소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