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172 1082020112964472172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0800000 related

유준상, 몸도 마음도 탄탄…복근부터 미담까지 '훈훈' (아는형님)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아는 형님' 유준상이 훈훈한 매력을 뽐냈다.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의 주역 배우 유준상, 조병규, 김세정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유준상은 시작부터 본격적인 입담을 뽐냈다. 출연 목적인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을 홍보하며 "공교롭게도 방송이 나가고 바로 채널 돌리면 우리가 나온다. 그리고 내 생일이다"라고 TMI를 뿌려댄 것.

유준상은 미담으로 형님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조병규가 "책에서 배운 '배우'란 실제로 일을 하면서 쉽지 않다고 생각했다"라며 유준상을 치켜세운 것.

김세정 역시 "스태프가 먹고 있는 식당 10개를 돌면서 카드를 다 긁었다. 회식을 못 하니까 밥값을 대주신 것"이라고 또 다른 미담을 공개했다.

심지어 유준상은 한층 날렵해진 모습으로 형님들의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나 유준상은 "살이 많이 안 빠졌다. 예전보다 3kg 더 뺐다. 지금 68kg이다. 체지방은 3%"라고 덤덤히 밝혔다.

조병규는 "말이 안되는거다"라고 감탄했고, 김세정 역시 "촬영하다 보면 선배님 등 근육이 항상 화나 있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준상은 "'아는 형님'에 나와서 급하게 다시 만들었다"며 복근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39살 역할이 들어왔다. 대본 안 보고 무조건 하겠다고 했다. 그 정도로 의욕이 넘쳤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준상은 이어진 '나를 맞춰봐' 퀴즈에서도 빼어난 입담을 뽐냈다. 마트 광고를 통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던 일을 맛깔나게 풀어낸 것.

유준상은 학생부터 군인까지 폭풍적인 인기를 끌었다면서도 모델이 바뀐 뒤에는 "한동안 가지 않았다"고 덧붙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