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101 0032020112964472101 02 02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99361000

사격장·헬기격납고·훈련장…포항 군시설-주민 잇단 마찰

글자크기

시민 "소음 피해, 지역발전 저해" 연이은 집회에 군 당국 난감

연합뉴스

지난 2월 포항 수성사격장에서 이륙 준비하는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에 있는 군 관련 시설이 주민과 잇단 마찰을 빚고 있다.

29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에서 주민과 마찰을 빚는 군 시설은 수성사격장, 포항공항 헬기 격납고, 송라훈련장이다.

군은 1965년 남구 장기면 수성리 1천246만4천여㎡ 땅에 수성사격장을 만들어 전차, 자주포 등 화기 훈련을 해왔다.

이곳은 50여 가구, 130여 명이 사는 수성리 마을에서 1㎞ 정도 떨어졌다.

이 때문에 주민은 화기 훈련에 따른 불발탄이나 유탄, 소음, 진동, 화재 위험에 노출됐다.

여기에 주한미군이 그동안 경기 포천 로드리게스 훈련장에서 아파치 헬기 사격훈련을 하다가 올해 2월부터 수성사격장으로 훈련장을 옮겼다.

포항수성사격장반대대책위원회와 주민은 최근 주한미군 헬기 훈련 중단과 사격장 폐쇄 촉구 집회를 열고 장기면 도로 곳곳에 현수막을 내걸었다.

국방부 관계자들이 지난달부터 포항에서 주민과 협의를 시도했고, 주한미군도 사격 훈련을 미루고 있다.

그러나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 않아 대화 방향에 따라 마찰이 다시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주민 동의 없는 격납고 반대
(포항=연합뉴스) 지난해 4월 11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동해면 해병대 1사단 동문 앞에서 포항시민 300여명이 해병대 헬기부대 격납고 건설 반대 집회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공항 헬기 격납고 건설을 놓고도 군 당국과 인근 주민이 마찰을 빚고 있다.

해병대는 2018년부터 남구 동해면 포항공항에 상륙기동 헬기부대 배치를 위해 격납고 건설공사를 벌이고 있다.

포항공항과 가까운 동해면·청림동·제철동 주민은 "60여년간 군사시설로 인한 재산권 침해, 군용기 소음 피해, 각종 폭발 등에 따른 불안을 견디며 국가안보에 협력했는데 국방부가 충분한 사전설명과 동의 없이 격납고 건설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현재는 직접적인 마찰 없이 공사가 진행 중이지만 준공 후 항공단이 창설해 운용되면 소음·진동에 따른 마찰을 빚을 수 있다.

육군이 운용하는 화진훈련장도 논란 대상이다.

육군 50사단은 1982년부터 북구 송라면 화진리 화진해수욕장 옆 해안에 있는 화진훈련장을 사격훈련장으로 쓴다.

그러나 주민은 "명칭만 훈련장이지 사실상 군 간부 휴양소로 사용된다"고 주장한다.

주민은 화진해수욕장 해안선 1천600m 중 42%인 680m를 부대가 차지해 관광객 유치나 조업 등에 방해가 된다며 올해 들어 각종 집회나 기자회견에서 군사시설 반환을 촉구했다.

군과 포항시, 주민은 협의를 거쳐 지난 8월 훈련장 주변을 둘러싼 담과 철조망을 철거했다.

담 철거는 끝났지만 앞으로 훈련장 처리 방향을 두고 군과 시·주민은 승강이를 벌인다.

시와 주민은 훈련장 내 건물을 철거하고 해수욕장으로 개발해야 한다는 견해를 보인다. 군이 훈련을 위해 필요할 때 사용 신고하면 허가하는 방식을 원한다.

반면 군은 사격훈련을 위해 훈련장과 군사시설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훈련장을 유지하며 부분 개방하는 안을 제시했다.

견해차로 인해 지난 9월 열기로 한 민관군협의체 출범은 미뤄지고 있다.

연합뉴스

포항 화진훈련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