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722 0042020112964471722 02 0208002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583758000

[날씨] 오늘 더 춥다, 서울 -3℃...이번 주 매서운 추위 계속

글자크기
[앵커]
휴일인 오늘은 어제보다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추위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추위는 수능일이 있는 이번 주 후반까지 길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매서운 추위가 엄습한 서울 도심

영하권 찬 바람에 거리는 여느 때보다 더 한산합니다.

시민들은 한겨울 롱패딩과 모자, 목도리로 무장을 했습니다.

거리 풍경만 보면 이미 한겨울입니다.

[주행숙 / 서울시 후암동 : 너무 춥고 옷을 많이 입고 있어도 바람이 많이 불어서 계속 추워요, 아침에도 춥고, 낮에도 춥고 계속 추워요.]

강원도 양양군 서면 설악산 기온이 무려 영하 12.7도까지 곤두박질하며 한겨울 추위를 보였습니다.

서울 기온도 영하 2.3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웠습니다.

그 밖에 철원 영하 6도, 대관령 영하 6.1도 파주 영하 4도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12월 중순의 기온 분포를 보였습니다.

이번 추위는 일요일을 지나 12월 초까지 계속될 전망입니다

[오영숙 / 기상청 예보관 : 대기 5km 상공에 영하 20도의 찬 공기가 중부 지방에 머무르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고, 낮 기온도 영상 5도 내외를 보이는 곳이 많아 당분간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특히, 서울 아침 기온이 일요일부터 화요일까지 영하 3도 선을 유지하는 등 이번보다 더 추운 날씨가 찾아오겠습니다.

이후 수능 예비소집일과 수능일에는 기온이 조금 오르지만, 여전히 영하권의 추운 날씨를 보일 전망입니다.

겨울을 앞두고 찾아온 추위에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는 만큼 수험생들은 건강관리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매서운 추위 속에 휴일까지 충남 북부와 제주도 산간 일부 지역에는 1~3cm의 눈이 쌓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여 미끄럼 사고에 대한 대비도 필요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