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594 1082020112964471594 06 0601001 6.2.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76820000 related

종영 '경우의 수' 신예은♥옹성우 재결합 "나의 경우의 수는 너 하나"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경우의 수' 신예은과 옹성우가 재결합해 사랑을 키워갔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최종회에서는 경우연(신예은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는 엄마 최원정(김희정)에게 경우연과 헤어졌다고 밝혔다. 이수는 "이제 못 잡아. 너무 잘 아는 마음이라 못 가. 그리고 나한텐 나쁜 기억 아니야"라고 했다. 이어 최원정은 경우연의 공방을 찾아가 선물을 건넸다. 최원정은 경우연 덕분에 이수가 변했다고 했지만, 경우연의 생각은 달랐다.

경우연은 "제가 정말 수를 변하게 한 걸까요? 저 수 오래, 많이 좋아했다. 예전엔 왜 날 좋아하지 않을까 궁금했고, 헤어지고 난 후엔 수가 정말 날 사랑했을지 궁금했다"라고 했다. 최원정은 "내가 보기엔 우연 씨 많이 좋아하는 것 같았다"라고 했지만, 경우연은 믿지 못하겠다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경우연은 최원정의 말을 곰곰이 생각하고, 한진주(백수민)와 진상혁(표지훈)의 연애를 보며 생각이 달라졌다. 경우연은 이수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이수는 받지 않았다. 경우연은 이수를 만나기 위해 전시회장으로 달려갔다. 경우연은 "타이밍 더럽게 안 맞네"라고 생각했지만, 바닥에 떨어져 있는 팜플렛을 발견했다. 이수의 인터뷰가 있었다. 이수는 인터뷰에 자화상에 관해 '비로소 제 자신을 사랑할 용기가 생겨서 이 사진을 찍었다. 한 사람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라고 했다. 작품 제목은 '나의 모든 순간이 우연이었다'였다.

경우연은 "나도 아직 너 사랑해"라고 했고, 이수는 경우연을 안으며 "미안해. 혼자 둬서. 맨날 울려서"라고 말했다. 경우연도 "나도 나만 생각해서. 너 힘든 건 생각 못하고 나만 내 감정에 빠져서 너 원망만 했어. 내가 너무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경우연이 "내가 널 잡는 건가?"라고 하자 이수는 "내가 잡힌 거야. 난 줄곧 네가 잡아주길 바랐어"라고 밝혔다. 이에 경우연은 "계속 잡혀있어. 행복하게 해줄게"라고 말했다.

그런 가운데 경우연은 온준수와 영화를 본 후 온준수에게 이수와 다시 만난다고 밝혔다. 온준수(김동준)는 경우연에게 행복해지라고 말했다. 온준수는 "난 경우연이 경우연이란 걸 알기 전부터 전화 속 그 여자가 행복해지길 바랐다"라고 했고, 경우연은 "준수 씨도 꼭 행복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우연이 악수를 청하자 온준수는 "그 사람도 치사했으니까 나도 한 번만 치사해지겠다"라며 경우연을 안았다. 경우연은 "고마웠다. 사랑받는 게 뭔지 알게 해줘서. 나만 따뜻하다 가서 미안하다"라고 했다.

경우연과 이수는 다시 연애를 시작했고, 자주 싸웠다. 경우연은 "자주 싸우고 화해하므로 다시 맞춰졌다"라고 했다. 이후 한진주, 진상혁은 경우연, 이수가 다시 만난 기념으로 여행을 가자고 했다. 김영희(안은희), 신현재(최찬호)도 함께였다. 한진주는 여행 경비를 다 낸다고 했지만, 한진주와 진상혁의 웨딩 촬영이었다. 친구들은 함께 캠핑을 즐겼고, 이수는 경우연에게 노래를 불러주었다.

그날 밤 김영희는 신현재에게 "난 여전히 네가 알 수 없는 속내를 가졌다. 여전히 가난해서 열심히 살아야 하고, 내 옆에 있으면 너도 열심히 살아야 할 거야. 그래도 만약에 아직도 유효하면 나랑 결혼해줄래?"라고 청혼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했다.

다음날 경우연은 네 사람을 지켜보며 "사람 일은 정말 모르나봐. 평생 친구일 줄 알았던 애들이 결혼을 한대고"라고 말했다. 이수는 "다른 사람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고, 우린 계속 행복할 거야. 운명이니까"라고 말했고, 경우연은 이수에게 키스했다. 두 사람은 "모든 타이밍이 어긋나도 나의 경우의 수는 너 하나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