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408 1022020112864471408 05 0506002 6.2.3-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73197000

[ACL 인터뷰] '1-2 충격패' 서울 이원준 대행, "남은 2경기 승리하겠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치앙라이에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FC서울의 이원준 감독 대행이 남은 2경기 필승을 다짐했다.

FC서울은 27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알사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E조 4차전에서 치앙라이 유나이티드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서울은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아슬아슬한 2위(승점6)를 유지했다.

경기 후 이원준 감독대행은 "먼저 상대팀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저희도 이번 경기에 대해서 준비를 많이 했지만 빌드업 과정에서 실수로 볼이 끊어진 후 역습을 많이 허용했고, 먼저 실점을 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펼친 것 같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해서 최선을 다하는 경기 보여주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충격적인 패배였다. 서울은 지난 맞대결에서 대승을 거뒀기에 이번 경기도 무난하게 승리를 거둘 것이라 예상됐지만 전반 40분 역습 상황에서 빌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후반 막판 빌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에 대해 이원준 대행은 "심리적인 부분의 문제점에 대해 준비를 했었고 선수들 역시 그러한 부분들에 대해 대비를 했었다. 다만 경기가 우리가 준비한대로 풀리지 않다 보니 스스로 초조해졌고, 그런 과정에서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하다보니 패인의 원인이 된 것 같다. 선수들은 이기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답했다.

서울 입장에서는 아쉬운 경기였다. 특히 후반 7분 박주영이 페널티킥을 얻어내 키커로 나섰지만 막혔고, 결국 이것이 뼈아픈 패배로 이어졌다. 여기에 1-1 상황에서 박주영을 빼면서 한찬희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지만 오히려 상대에게 결승골을 내줬다.

이에 대해 이원준 대행은 "오늘은 반드시 이겨야하는 경기였다. 득점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어서 공격적으로 나갔다. 다양한 공격 옵션으로 많은 시도를 했었지만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해서 아쉽다. 오스마르를 센터포워드로 활용하여 박스 안에서 찬스를 만들어보려고 했지만 아쉽게 잘 되지 않았다"며 박주영을 뺀 이유를 설명했다.

이제 서울은 16강 진출을 위해 남은 2경기 결과가 매우 중요해졌다. 이원준 대행은 "항상 모든 경기가 결승전이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 남은 두 경기 모두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