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391 0242020112864471391 03 0306001 6.2.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72958000

[경매브리핑] ‘3억대’ 부산진구 양정동 현대아파트, 51대 1 경쟁

글자크기

지지옥션, 11월 마지막주 법원경매 동향 분석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최근 해운대구, 수영구, 동래구 등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부산에서 비규제지역 아파트가 법원경매에 나오자 수십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28일 지지옥션이 분석한 11월 마지막주 법원경매 동향을 보면 부산진구 양정동의 현대아파트(전용면적 115㎡)엔 총 51명이 응찰에 참여해 이번주 최다 응찰자를 보였다. 낙찰가는 5억1111만원으로, 감정가(3억800만원)의 133%에 달한다.

이 물건은 1997년 11월 준공된 13개동 1733가구 대단지 아파트다. 부산광역시교육청 남쪽에 인접한 물건으로 주변은 주거시설 및 업무상업시설, 근린공원시설이 혼재돼 있다. 부산1호선 양정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고, KTX경부선?SRT수서고속철도?동해선이 지나는 부전역도 가깝다. 단지 인근에 22년 9월 입주 예정인 신축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고 있고, 시민공원주변재정비촉진지구 등 재개발 사업이 예정되어 있다. 하야리아잔디광장을 비롯한 근린공원 시설도 대규모로 조성되어 있어 도심 녹지 환경도 갖췄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부산의 핫플레이스로 불리는 서면에 인접한 대단지 아파트로 교육시설 및 관공서 등이 인접해 있고, 공원시설도 풍부하다”며 “쾌적한 생활 환경을 갖췄다는 점이 인기의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이데일리

법원 경매에 나온 부산진구의 한 아파트(사진=지지옥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주 최고 낙찰가 물건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소재 상가(면적 5172㎡)가 차지했다. 감정가(294억3811만원)의 72%인 211억원에 낙찰됐다.

경수초중학교 남동쪽에 인접한 물건으로 주변은 주거시설 및 준공업시설, 업무상업시설이 혼재돼 있다. 2001년 6월 준공된 지상 9층 규모의 상가 건물로 지하철 2호선 성수역과 건대입구역 사이 도보 이용권에 위치해 있고, 영동대교와 강변북로에 인접해 있어 차량 접근성도 쾌적한 편이다. 2003년 경매 개시결정이 내려진 이후 무려 17년간 법적 분쟁 끝에 한 법인에 의해 낙찰됐다.

이번주 법원 경매는 총 3779건이 진행돼 이 가운데 1373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79.2%, 총 낙찰가는 4247억원이다. 수도권 주거시설은 526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 중 43.7%인 230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92.5%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는 17건이 경매에 부쳐져 이 중 9건이 낙찰됐고, 낙찰가율은 107.8%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