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295 0142020112864471295 01 0103001 6.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71755000

'秋-尹 동반퇴진론'에 엇갈린 與…진성준 "어처구니 없는 주장"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두 사람의 동반퇴진 여부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 엇갈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28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물러나라는 주장이 있다. 시끄러우니까 둘 다 잘못이라는 거다. 한마디로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진 의원의 언급은 같은당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27일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 너무 지긋지긋하다"면서 "둘 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당시 이 의원은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이상 그 직책 수행이 불가하다.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진 의원은 "추·윤 갈등의 본질은 검찰개혁을 추진하려는 법무부장관과 검찰개혁을 거부하는 검찰총장의 대립"이라며 "시비를 분명히 가려서 잘한 사람에게는 상을 주고 못한 사람에게는 벌을 주는 게 정의다. 시비를 분명히 가리지 않으면 언제든 갈등은 재발하고, 개혁은 물건너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혁은 필연적으로 갈등을 수반한다. 이 고통을 이겨내야 개혁은 성공한다"면서 "더구나 윤 총장의 징계청구사항은 그 자체가 개혁돼야 할 검찰 적폐의 결정판이다. 그런데 여기서 그만두자니요"라고 반문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