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248 0042020112864471248 02 0201001 6.2.2-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6570396000

'암 투병'으로 떠난다는 소식에...치료비 모금한 입주민들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 '아직은 살 만한 세상이구나' 느끼게 해줄 훈훈한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한 아파트 단지에서 암 진단을 받아 퇴직하게 된 미화원을 위해 주민들이 십시일반 치료비를 모금했는데요.

반대하는 주민도 있지 않을까 걱정됐지만, 예상외로 많은 정성이 모였다고 합니다.

안윤학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경기도 부천시의 한 아파트 단지.

지난 20일, 주민 소통 공간인 인터넷 커뮤니티에 "협조를 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입주민들께 조심스럽고 어려운 부탁을 드립니다.

이 아파트에 입주한 지 벌써 3년.

경비원·미화원 등 직원들 덕분에 주거 환경이 상당히 개선됐는데, 안타까운 소식이 있습니다.

입주 때부터 청소를 해주신 한 미화원 여사님이 암 판정을 받으셔서 일을 그만두셔야 합니다.

코로나19로 다들 힘들고, 저도 자영업을 하고 있어 솔직히 죽을 만큼 힘이 듭니다.

하지만 우리의 작은 정성이, 그분에겐 큰 삶의 희망이 생기지 않을까…"

[명성태 / 입주민 대표 : 카페에 한 번 올려보자고 했는데, 많은 기대는 안 했어요. 왜냐하면, 나만 힘든 게 아니라 다 같이 힘들어지는 시기이다 보니깐. 코로나19 때문에 정말 자영업 하시는 분들 많이 힘들어 하시잖아요.]

입주민 대표는 걱정이 앞섰습니다.

"도움이 될 만큼 모을 수 있을까, 반대 의견이 많진 않을까?"

기우였습니다.

주민들 반응은 예상보다 더 뜨거웠습니다.

[명성태 / 입주민 대표 : 1단지 분들도 호응해 주시고, 2단지 분들도 호응해 주시고, 댓글도 훈훈함이 감동적이더라고요. 모인 금액이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는 너무 차이가 나서….]

백만 원을 목표로 했는데, 닷새 동안 모인 돈만 400만 원을 넘었습니다.

주민 130명이 한마음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암 투병 중인 미화원 여사님은 그저 고맙고, 감격스러울 뿐입니다.

[김 모 씨 / 아파트 단지 미화원 : 애착이 많다니깐요, 이 아파트에. 제가 이것(암)만 아니면 오래 다니려고 생각했거든요. 벌어야 저도 먹고살고 하니깐. 그런데 아파서 못 하니깐 너무 아쉽죠.]

갑질도 많다는 세상 속, 회색빛 아파트 안에는 따뜻한 인정이 숨어 있었습니다.

[김 모 씨 / 아파트 단지 미화원 : 그냥 감사하게, 많은 사람들이 도와주시고…. 그동안 잘했다고 하시면서 힘내시고 치료하라고 해서 이렇게 주신다고. 저는 감사할 뿐이죠.]

YTN 안윤학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