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234 0412020112864471234 02 0213001 6.2.3-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71036000

RE:Birth을 품은 현대적 춤 사위,현대 춤 페스티벌

글자크기
뉴스웨이

달서 현대 춤 페스티벌 포스터(사진제공=웃는얼굴아트센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

(재)달서문화재단(이사장 이태훈) 웃는얼굴아트센터는 DSAC 아트 페스티벌 네 번째 무대로 대구무용협회와 함께하는 달서 현대 춤 페스티벌(DCDF, Dalseo Contemporary Dance Festival)을 오는 12월 1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웃는얼굴아트센터 청룡홀에서 개최한다.

DSAC 아트 페스티벌은 재즈, 음악, 연극, 무용 등 타극장과 차별화된 문화예술 콘텐츠로 다양한 장르의 페스티벌 개최하여 지역민과 함께하는 웃는얼굴아트센터의 대표 기획프로그램이다.

올해는 , , 등이 진행되었는데 웃는얼굴아트센터 유튜브 채널로 공연 콘텐츠를 송출하는 “슬기로운 문화생활”로 진행되어 큰 호평을 받았다.

올해 처음으로 진행되는 달서 현대 춤 페스티벌(DCDF)은 대구무용협회와 웃는얼굴아트센터가 공동으로 기획하여 젊은 예술가들의 창작의욕과 다양한 작품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침체되어 있는 지역 무용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많은 경험과 실력을 검증받은 안무가들을 지역민에게 선보이는 장으로, 대구 무용계의 현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페스티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Re:Birth(재탄생)이라는 공동주제로 현대적 춤사위(Contemporary Dance)를 구성하였는데, 기존 현대무용(Mordern Dance)의 장르를 넘어 한국무용, 발레, 모던, 스트리트 댄스 등 다양한 춤 장르를 베이스로 한 동시대성을 갖춘 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엔 총 6팀이 출연한다. 미무컴퍼니를 이끌며 실력을 검증받은 김정미는 ‘아직 그리고 still’을, 제 20회 대구무용제 대상, 안무상을 수상한 권효원은 힙합댄서 이재형, 국악기 연주자 서민기가 협업하는 ‘공존’을 선보인다.

Toronto bayview ballet Inc에서 수석무용수로 활약했던 홍정연이 아침이 빨리 오기를 소망하는 ‘붉은 달이 뜨다’를, 제19회 전국 차세대 안무가전 최우수상을 수상한 이선민은 ‘새장에 갇힌 새가 왜 노래하는지 나는 아네’로 자신의 삶과 자유를 담보로 용기 낸 사람들을 응원한다. 엘리트발레컴퍼니 대표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 전혜윤은 신고전주의발레와 현대발레의 형식의 ‘The rite of spring 2020’을 무대에 올린다.

마지막 무대는 대전 국제 뉴 페스티벌에서 올해의 안무가상을 수상한 신은주가 모호한 대립이 뒤엉킨 심연을 현대적 춤사위로 표현하는 ‘Face to face’를 선보이면서 페스티벌의 막을 내린다.

이번 공연을 준비한 웃는얼굴아트센터 이성욱 관장은 “코로나사태로 지역 무용계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DCDF를 통해 안무가들에게 창작의욕을 불러일으키고 지역민들에게는 낯설고 어렵게 느낄 수 있는 현대 무용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는 장을 마련하고자 했다”며, “웃는얼굴아트센터의 대표 레퍼토리가 될 달서 현대 춤 페스티벌에 많은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