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068 0372020112864471068 06 0601001 6.2.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8437000 related

'정글의 법칙' 김병만, 베스 사냥 실패 "최근 들어 가장 어깨 처진 순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정글의 법칙' 족장 김병만이 베스 사냥 실패에 속상함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족장과 헬머니'에서는 멤버들의 강원도 양양 생존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퉁가리매운탕, 재첩국 등 진수성찬을 마련했고, 멤버들은 폭풍 먹방을 펼쳤다.

이후 세제를 쓰면 안 되어서 김수미의 조언에 따라 재에 식초를 넣고 친환경 설거지를 했다.

박미선은 양지일과 송이버섯을 찾아나선 가운데 박미선은 "힐링이라고 해서 왔는데 유격 훈련도 아니고.."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송이버섯을 발견하자마자 흥분을 금치 못했다. 맛을 보고서는 향이 남다르다며 감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산양삼을 찾고자 고군분투했다. 결국 캐내는데 성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강남과 제시는 벼를 베기 위해 함께 가 티격태격하다가도 금세 집중해서 수확했다. 김수미는 멤버들을 위한 반찬을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족장 김병만과 김강우는 베스 사냥에 나섰다. 베스 사냥은 잠수해 움직임을 최소화한 상태로 기다리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시야가 좋지 않아 김병만, 김강우 모두 잡는데 실패했고, 전문가가 잡아줬다. 이에 김병만은 "최근 들어 가장 어깨가 처진 순간이 아니었나 싶다. 화도 나고..시야가 너무 안 좋아서 아쉽다"고 털어놨다.

김강우는 "우리가 잡은 건 아니지만 누가 잡으면 어떻나. 유해어종을 잡았다는 거에 의미가 있고 너무 좋았다"고, 김병만 역시 "잡아주셔서 빈손으로 돌아가지는 않게 됐다"고 전했다.

박미선, 양지일은 김수미에게 송이버섯과 산양삼을 전달했고, 김수미는 기뻐하며 송이버섯으로 장조림을 만들었다. 또 강남과 제시는 벤 벼로 생애 첫 현미를 힘들게 얻었지만, 양지일이 호두 깻잎 페스토를 만들다가 반을 쏟자 분노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