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896 0562020112864470896 04 0404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6196000

“배후는 이스라엘 소행 징후” 이란, 핵과학자 피살에 보복 경고

글자크기

이란혁명수비대 총사령관 이 사건 ‘테러 작전’ 규정 / 구테흐스 사무총장,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관련국 자제 촉구

세계일보

27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의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 현장. 테헤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이끌었던 과학자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암살당하자,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강력한 비난을 표명했다.

이란 국영 프레스TV 등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순교자 파크리자데를 암살한 것은 적들의 절망과 증오 깊이를 보여준다”면서 “그의 순교는 우리의 성취를 늦추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로하니 대통령은 “‘세계적인 오만함’의 사악한 손이 시오니스트를 용병(mercenary)으로 이용했고, 그로 의해 피에 물들었다”고 비난했다.

이런 발언은 이스라엘이 미국의 용병 역할을 수행해 파크리자데를 살해했다고 비난한 것으로 풀이된다.

모센 파크리자데(59)는 이란 핵무기 개발 계획의 선구자다. 그는 이란군과 연계된 물리학연구센터의 전직 센터장으로서 핵개발 계획을 구상하고 이란의 첫 농축 우라늄 공장을 짓기 위한 부품을 구하는 데에도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대중에 널리 알려지지는 않았으나 핵무기 개발에 연루돼 미국과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은 적이 있으며 이스라엘의 표적으로 거명되기도 했다.

이란 언론은 파크리자데가 이날 테헤란 동쪽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매복 테러 공격을 받고 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당시 차량을 타고 이동 중이었는데 차량 인근의 한 트럭에서 폭발물이 터졌고, 폭발 직후에 괴한들이 차량에 총격을 가했다. 파크리자데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번 암살이 이스라엘의 소행이라는 상당한 징후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이 사건을 ‘테러 작전’이라고 규정하며 보복을 경고했다.

마지드 타크트 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대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이란은 자위적 목적에 따라 어떠한 조치도 취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이번 암살을 저지른 자들을 비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관련국의 자제를 촉구했다.

한편 2000년대 초반 종료했다고 알려진 이란 핵 개발 프로그램 ‘아마드’를 이끌었던 과학자가 암살됐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알자지라, 예루살렘 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이란 국영TV 등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모센 파흐리자데흐(59)가 암살됐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폭발음과 기관총이 발사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이 공격은 파흐리자데흐가 타고 있던 차를 목표로 했다고 알려졌다.

이란혁명수비대(IRGC)는 트위터를 통해 과거와 같은 이란 과학자 살해 행위에 대해 복수하겠다고 밝혔다. 이란군은 성명을 통해 “불행히도 의료진이 그를 살리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 몇분 전 이 과학자는 몇년간의 노력과 투쟁 끝에 순교자 지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어떤 단체도 이 공격의 배후임을 주장하지 않았다. 이란 국방부도 성명에서 “파흐리자데흐가 오늘 테러리스트에 의해 암살됐다”고 발표했지만 공격 주체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이란 언론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과거 파흐리자데흐에게 반감을 드러냈던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