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844 0562020112864470844 04 0403003 6.2.2-RELEASE 56 세계일보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5328000

“완전히 사기”… 트럼프 “바이든, 선거에 하자 없었다고 증명해야 백악관 입성”

글자크기

트럼프 “언론의 자유는 사라졌다”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당선인이 선거에 하자가 없었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백악관에 입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은 자신의 우스꽝스러운 ‘8000만표’가 사기나 불법으로 얻어지지 않았다는 걸 증명할 수 있어야 백악관에 대통령으로서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디트로이트, 애틀랜타, 필라델피아, 밀워키에서 일어난 대규모 투표 사기 사건을 보면, 그는 해결할 수 없는 큰 문제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거대 기술 기업과 가짜 뉴스 언론이 힘을 합쳤다고 비난했다. 그는 “언론의 자유는 사라졌다. 그건 과거의 것이다. 그들이 2020년 선거의 실제 사실이나 수치를 보도하기를 거부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스캔들’ 주역인 바이든 당선인의 차남 헌터 관련 보도는 찾아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아울러 “2020년 선거는 완전히 사기였다. 우리는 많은 차이로 이겼다(그리고 바라건대 사기 같은 결과를 뒤집을 것이다)”고 밝혔다.

또 공화당 텃밭이지만 바이든 당선인에게 역전당한 조지아주를 거론했다. 그는 “나가서 위대한 두 사람인 데이비드와 켈리를 도와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매우 역겨운 사람들의 손에 놀아나게 된다"며 "나는 토요일(28일)에 조지아에 있겠다!”라고 덧붙였다.

조지아는 3일 상원 선거에서 과반 득표율을 얻은 사람이 없어 내년 1월5일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공화당 소속 조지아 상원의원인 켈리 레플러·데이비드 퍼듀가 모두 패배하면 상원 100석 중 공화당 50석, 민주당 50석으로 동률이다. 이 경우 부통령이 상원의장으로서 캐스팅보트를 행사하기 때문에 민주당이 사실상 상원 다수당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공화당원들에게 이 결선 투표 참여를 독려한 것이라고 해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캠프가 핵심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해 낸 소송이 연방 2심에서도 실패했다. 캠프 측은 연방 대법원에 상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의 제3연방고등법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승자로 선언되는 것을 막아달라며 트럼프 캠프가 낸 소송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는 우리 민주주의의 생명선”이라며 캠프 측이 주장한 혐의는 심각하다면서도 “그러나 선거가 불공정하다고 부른다고 해서 그렇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혐의에는 구체적인 주장과 증거가 필요하다. 여기에는 아무것도 없다"며 "캠프의 주장은 가치가 없다”고 질타했다.

재판부는 “변호사가 아니라 유권자들이 대통령을 선택한다”며 “소송 서면이 아니라 투표가 선거를 결정한다. 연금술은 납을 금으로 바꿀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곳의 투표용지는 펜실베이니아 선거법에 의해 관리된다. 어떤 연방 법률도 투표 참관자를 요구하거나 투표 집계 때 그들이 어디에 있어야 하는지 또는 얼마나 가까이 서 있을 수 있는지를 명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또한 연방 법은 주법상 경미한 결함이 있는 투표용지를 집계할지 또는 유권자가 그런 결함을 치유하도록 할 것인지도 규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