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799 0092020112864470799 04 04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4822000

WHO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과 판단에는 더 많은 데이터 필요"

글자크기
뉴시스

[AP/뉴시스] 2020년 11월 영국 옥스퍼드대 제공 사진으로 대학 제너연구소에서 한 연구자가 아스트라제네카와 공동개발한 코로나 19 백신을 들고 있다. 2020. 11. 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AP=뉴시스] 김혜경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옥스퍼드대와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과 효능을 판단하려면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과학자는 27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백신 효능에 대한) 확실한 결론을 내기에는 (임상) 규모가 너무 작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지난 23일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중간 분석 결과 평균 예방률이 70%라고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 측은 두 가지 방식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첫 번째 그룹에는 의도치 않게 백신 1회분의 절반만 투여하고 한달 후 1회분 전체를 투여했다. 두 번째 그룹에는 백신 1회분 전체를 투약하고 한 달 후 또다시 1회분 정량을 주사했다.

적은 양의 백신을 투여받은 첫 번째 그룹의 면역 효과는 90%였고, 두 번째 그룹은 62%의 효과를 보였다.

그러나 첫 번째 그룹의 임상 참가자는 2741명으로, 모두 55세 미만이었다. 두 번째 그룹 8895명으로 임상 참가자 수에 있어서 큰 차이를 보였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 측은 첫 번째 그룹에 적은 양의 백신을 투약한 것은 제조상의 문제로 인한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스와미나탄은 수석과학자는 "이 두 집단을 비교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적은 용량으로 더 나은 효과를 볼 수 있다면, 더 많은 실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 측이 백신 1회분의 절반만 투약하고 한달 후에 1회분 전체를 투약하는 방식에 대한 완전한 임상 연구를 실시하고 싶어한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