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708 0292020112864470708 06 0603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3480000 related

"다음은 꼭 같은 공간에서"…뉴이스트, 안방 1열서 즐긴 캠퍼스 축제 '러브 페이지' [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심언경 기자]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가 '뉴니버시티' 대학생으로 글로벌 안방 1열을 찾아 풋풋한 추억을 선사했다.

뉴이스트는 28일 오후 6시 '2020 NU'EST FAN MEETING 'L.O.Λ.E PAGE' - ONLINE(2020 뉴이스트 팬미팅 '러브 페이지' - 온라인)'을 개최했다.

뉴이스트의 팬미팅은 지난해 11월 이후 약 1년 만이다. 이번 팬미팅은 '뉴니버시티'라는 대학교의 축제에 러브(팬덤명)를 초대하는 콘셉트로 구성됐다. 이에 뉴이스트는 훈훈한 대학교 선배로 변신했다.

뉴이스트는 미니 2집 '여보세요' 수록곡 'Hello Hello'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교내 응원단으로 분한 뉴이스트는 응원가 스타일로 편곡된 노래에 맞춰 각 잡힌 군무를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OSEN

공연 소개 VCR이 끝난 뒤 무대에 오른 뉴이스트는 팬들을 향해 인사했다. 백호는 식품영양학과, 렌은 뮤지컬학과, JR은 레크리에이션과, 아론은 수의학과, 민현은 정리정돈과라고 소개했다.

백호는 "올해는 지치고 힘들었던 분들이 너무 많아서 힘을 드리고 싶었다. 1년 동안 달려왔는데 그동안 쌓인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전했고, JR은 "최고의 축제를 만들기 위해 회의도 많이 하고 연습도 많이 했다. 최고의 축제가 될 거라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뉴이스트는 이날 진행할 코너에 대해 귀띔했다. 민현은 "정리정돈과다. 뭐든지 정리할 수 있다. 간단하게 말씀드리면 올 한 해를 정리해보겠다"고 말했고, 아론은 "수의학과니까 친구들을 동물로 변신시켜보겠다"고 얘기했다.

JR은 "레크리에이션과답게 다 같이 즐길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렌은 "뮤지컬학과 선배다. 뮤지컬 하면 춤과 노래가 있다.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고 해 기대를 높였다. 백호는 "식품영양학과다. 세상에서 가장 영양가 있는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 먹는 얘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먼저 민현의 '정리정돈과' 토크에서는 한 해 활동을 되짚어 보고, 팬들의 질문에 대해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질문은 '스스로 생각하기에, 나는 어떤 선배인 것 같아요?'였다. 백호는 따뜻한 선배, 렌은 과즙미가 터지는 선배라고 했다. JR은 "'우선'이다. 우리 러브 학우분들의 선배님"이라고 밝혔다. '착한 선배'라고 말한 아론은 MC 박슬기와 멤버들의 추천으로 '영어 잘하는 선배'가 됐다.

또한 뉴이스트는 서로의 매력을 얘기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민현은 아론에 대해 "굉장히 정이 많고 다른 사람들을 보살피고 챙겨주고 신경써주는 부분이 타고났다"고 말했다. 아론은 JR의 잘생긴 외모와 츤데레 매력을 칭찬했다. 렌은 백호에게 "솔직한 게 매력이다. 가식이 없다. 되게 친근하면서 다가가기 쉽다. 보여지는 게 다라서, 그게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백호는 "(민현은) 그냥 봤을 때는 차가워보일 수 있는데 알고 보면 되게 따뜻하다. 상상 속에 있는 선배의 모습 아닌가 한다"고 전했다.

OSEN

다음 코너는 아론의 '수의학과' 토크였다. 백호는 소심한 호랑이, 렌은 화 많은 토끼, JR은 느끼한 거북이, 아론은 오버하는 강아지, 민현은 애교쟁이 사막여우 캐릭터를 부여받았다. 그리고 각자 맡은 동물에 맞게 소품을 착용했다. 이어 뉴이스트는 각자의 활약이 담긴 영상을 보고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렌의 '뮤지컬학과' 게임이 이어졌다. 뉴이스트는 '여보세요', '밤새' 등으로 한 글자씩 노래 이어부르기에 도전했다. 멤버들은 음을 제대로 맞추지 못해 폭소를 안기면서도 끝내 성공해냈다.

'우당탕탕 커버댄스'에서는 무작위로 재생되는 곡에 맞춰서 춤을 췄다. 2PM의 '우리집', 동방신기의 '주문', 태민의 'MOVE' 순이었다. JR의 숙지된 안무와 렌의 예능감이 빛을 발했다.

'뮤지컬학과' 게임을 끝낸 뉴이스트는 미니 2집 '여보세요'의 수록곡 '너네 누나 소개시켜줘'와 미니 7집 'The Table'의 타이틀곡 'LOVE ME'를 열창했다. 뉴이스트는 대학생 콘셉트에 맞게 발랄하고 상큼한 매력을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뉴이스트는 백호의 '식품영양학과' 부스로 이동했다. 준비된 게임은 사진 일부분만 보고 어떤 음식인지 맞추기였다. 그 중 하나는 렌이 만들었던 '숲속의 디퓨저'였다. 이를 맞춘 백호는 렌의 요리 실력에 대해 "굉장히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저희 과랑 맞지 않다. 맛있는 걸 똑똑하게 먹는 걸 좋아하는데 똑똑하지 못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네이버 V라이브 '뉴이스트의 심야식당'에서 먹었던 모듬전인 '전맛탱'도 출제됐다. '전맛탱'이라는 이름을 직접 붙인 아론은 '전맛탱'에 대해 "정말 '전맛'이었다. 맛있었다"고 센스 있게 설명했다.

JR의 '레크리에이션과' 코너로 이동한 뉴이스트는 '붕붕붕' 게임을 진행했다. '붕붕붕' 게임은 tvN '신서유기8'을 통해 잘 알려진 게임이기도 하다. 가까스로 게임을 마친 뉴이스트는 협동심과 유쾌한 케미를 자랑했다.

마지막 코너는 'L.O.Λ.E 스토리'였다. 뉴이스트는 겨울 간식과 음료를 먹으며 러브들과 소통했다. 한 팬은 올해 들었던 말 중에 가장 행복했던 말을 물었다. 렌은 "민현아. 사랑해"라고 답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또 다른 질문은 단톡방에서 주로 하는 얘기에 대한 것이었다. 백호는 "항상 아론 형이 말을 시작하고 민현이가 대답을 잘해주고 JR은 말을 잘 안하고 렌은 이모티콘을 잘 보낸다"고 정리했다.

OSEN

뉴이스트는 각자 코너를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백호는 "축제를 같이 즐길 수 있어서 너무 재밌었다"고 전했고, 렌은 "오늘 너무 즐거웠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힐링이었다"고 말했다. 민현 역시 "축제 함께해서 너무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이후 뉴이스트는 미니 8집 'The Nocturne'의 타이틀곡 'I’m in Trouble', 뉴이스트 W 'WHO, YOU'의 수록곡인 'Shadow', 일본 앨범 'DRIVE' 타이틀 번안곡 'DRIVE' 무대로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앙코르 무대는 미니 8집 'The Nocturne' 수록곡인 '반딧별'로 꾸며졌다.

끝으로 민현은 "힘든 일도 많았고 고민거리가 많을 수밖에 없는 한 해였는데 잘 버텨준 여러분들께 고맙다. 여러분들께 힘이 될 수만 있다면 뭐라도 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했다. 렌은 "다음에는 꼭 같은 공간에서 눈도 마주치고 함께 소리도 지르고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올해 러브의 빈자리를 많이 느꼈다. 우울하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우울하기도 하고 여러 감정을 느낀 한 해였다. 그래도 묵묵히 저희 곁을 지키고 사랑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JR은 "오랜만에 팬미팅을 통해 러브 여러분과 함께하게 됐다. 작년에는 한 자리에 모여서 에너지를 같이 내던 걸 온라인으로 하니까 생소하기도 하고 걱정도 많이 했다. 그래도 떨어져 있는 거리는 멀지만 사랑의 마음은 여기 도착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백호는 "다 같은 공간 안에서 같이 호흡하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아론은 "팬분들 못 만나서 너무 슬프지만 나중에 상황이 빨리 좋아져서 러브들 보고 싶다. 오늘도 찾아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