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641 0032020112864470641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2731000

베트남 호찌민서 한국인 간 살인사건으로 1명 사망(종합)

글자크기

피해자 시신 훼손된 채 발견…현지 언론 "용의자 체포"

사건 발생 한인 밀집지 1년 전에도 한인 간 강도살인 사건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호찌민의 한인 밀집지에서 한국인 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살인 사건으로 1명이 목숨을 잃었다.

28일 호찌민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27일 오후 5시 30분(이후 현지시간)께 호찌민시 7군 푸미흥의 모 화장품 판매회사 건물 2∼3층 화장실에서 A(33) 씨 시신이 훼손된 채로 발견됐다.

연합뉴스

베트남 호찌민서 한국인 간에 발생한 살인사건 현장
[호찌민법률신문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시신 일부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인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또 일부는 화장실 바닥에서 출동한 호찌민 총영사관 경찰 영사에게 발견됐다.

이날 오후 이 회사 대표인 정모(35) 씨로부터 비닐과 테이프, 대형 여행용 가방을 사 오라는 지시를 받은 직원이 사유를 물었고, 정 씨가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말한 뒤 서둘러 자리를 뜬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해당 직원이 회사 앞 폐쇄회로TV(CCTV)를 찾아본 결과, 지난 25일 정 씨가 A 씨와 함께 회사 건물에 들어간 뒤 26일 정 씨만 빠져나와 A 씨의 검은색 승용차를 몰고 떠나는 모습이 확인됐다.

직원은 호찌민 총영사관에 연락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영사가 시신을 발견하고 현지 공안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관할 지구대, 경찰서, 공안청, 검찰청이 무려 50명에 달하는 인원을 파견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인 뒤 정 씨를 공개수배했다.

현지 언론은 28일 오후 호찌민시 2군 지역에서 공안이 정 씨를 체포해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안은 A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기와 사인을 가릴 예정이다. 사건 발생은 26일로 추정됐다.

정 씨와 A 씨의 관계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평소 친분이 있었다고 회사 직원들이 전했다.

호찌민시 7군 푸미흥 지역에서는 지난해 12월 말에도 20대 한국인이 강도살인 사건을 벌여 한국인 1명이 목숨을 잃고 2명이 크게 다쳐 교민 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