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464 0372020112864470464 06 06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0481000 related

'불후의 명곡' 영기, '트롯 전국체전' 특집 2부 최종 우승…남진 "예뻐 죽겠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영기가 '불후의 명곡'의 '트롯 전국체전' 특집 2부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트롯 전국체전' 특집 2부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번째 주자는 나태주였다. 나태주는 김수희의 '애모'를 준비했다. 이에 나태주는 "코치인 내가 대표해서 선택했다. 변치 않는 남자의 순애보를 표현하고 싶다. 우승까지 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장애인 댄스스포츠 월드컵 1위 장혜정이 특별 지원군으로 나서 감동을 선사했다.

무대가 끝난 뒤 송가인은 "나태주는 앞으로 한계 없는 가수가 될 것 같다. 나올 때도 충격이었는데, 한계 없는 가수로 발전할 것 같다"고, 신유는 "지금까지 봐온 무대 중 가장 아름다웠다. 내가 항상 하는 이야기지만 국내 활동을 접고 해외로 나가야 한다"고 치켜세웠다.

두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황치열이었다. 황치열은 조항조의 '남자라는 이유로'를 선곡했다. 요요미는 눈물을 글썽이며 "울었다. 아빠 생각이 갑자기 확 났다. 우리 집에서 나만 딸이다. 어렸을 때부터 아빠가 딸바보라 성장하면 할수록 아빠의 뒷모습이 울컥하는 느낌이 들 때가 있다. 황치열 선배님이 불러주시니 아빠와 함께 손 잡고 걸어가는 옛날 생각이 났다"고 털어놨다.

김수희는 나태주에 대해 "내가 평소에는 아들이라고 그런다. 스포츠맨 정신이 확실히 있다. 호흡과 발성 연관되는 모든 것들이 태권도로 체득이 된 것 같다. 호흡 완급 조절을 잘한다. 부럽다"고, 조항조는 황치열에 대해 "오늘 굉장히 호강하는 것 같다. 후배들이 다양성 있는 색깔로 표현해주지 않나. 홍경민이 '거짓말'로 남성미를 뿜어줬는데, 황치열이 남자로서 울지 못하는 마음을 표현해 듣는 내내 감동이었다. 멋있었다"고 칭찬했다. 황치열이 1승을 차지했다.

세 번째는 류지광이 나섰다. 류지광은 설운도의 '여자 여자 여자'를 불렀다. 송가인은 "이런 목소리는 처음이다. 이야기할 때마다 깜짝 깜짝 놀랐다. 탄탄해서 뮤지컬쪽으로도 진출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신유는 "귀한 보이스다"고 전했다.

설운도는 "내가 놀랐다. 내 노래가 이렇게 좋구나 류지광을 통해 알게 됐다. 뮤지컬 한 편 본 것 같았다. 나 역시 사랑에 빠졌다. 너무 멋있었다"고, 김수희는 "K트로트로 세계에 나가도 될 것 같다"고 감탄했다. 류지광이 황치열을 상대로 이겼다.

네 번째 주자는 조이현이었다. 조이현은 "첫 출연인 만큼 이겨보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조이현은 김수희의 '멍에'를 선곡했다. 김수희는 듣다가 눈물까지 흘리더니 "빛바랜 내 사진을 꺼내본 것 같았다"며 과거 힘들었던 녹음 당시를 떠올렸다. 그럼에도 류지광이 2승을 달성했다.

다섯 번째 무대는 조정민이 꾸몄다. 조정민은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를 준비했다. 김연자는 "덕분에 역주행하지 않을까 싶다. 200점 주고 싶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조정민이 류지광을 상대로 첫 1승의 영예를 안았다. 마지막으로는 영기가 나섰다. 영기는 남진의 '둥지'를 선곡했다. 홍경민은 "조정민도, 영기도 왜 무승인지 이해 못하겠다. 둘 중 누가 우승해도 이상 없을 것 같다"고 평했다.

남진은 "이 무대를 녹화해 퍼포먼스를 배워서 내가 똑같이 해봐야겠다. 이 시대 가장 매력적이고, 멋지다. 웃음 주고, 노래 잘하고, 춤 잘 추고, 표정도 예뻐 죽겠다"고 애정을 뽐냈다. 결국 영기가 최종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