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0428 0022020112864470428 04 04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60011000

머리 길이만 3m···태국서 5000년 전 추정 '고래 뼈' 발견됐다

글자크기
태국에서 3000~5000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고래 뼈가 거의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로 발견됐다. 연구자들은 "과거를 들여다볼 창"이 나왔다며 흥분하고 있다.

중앙일보

태국 해안에서 12㎞ 떨어진 곳에서 거의 완벽한 상태로 발견된 고래 뼈 [와라웃 신빠-아차 페이스북=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연구자들은 이달 초 방콕 서쪽 사뭇 사콘주에서 길이 12m가량의 브라이드고래로 추정되는 고래 뼈를 발견했다.

이 고래는 머리 길이만 약 3m에 이른다.

과학자들은 내달 방사성 탄소로 이 고래의 탄생 연대를 정확하게 측정할 방침이다.

연구자들은 이 고래 뼈가 해수면 및 생물 다양성과 관련한 연구에서 '과거를 들여다볼 창'이 될 것이라 희망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국립 싱가포르대 포유동물 연구학자인 마커스추아는 BBC 방송에 출연해 "화석화된 뼈는 드문 발견"이라며 "아시아에서는 고래 아화석(亞化石)이 거의 없을뿐더러, 그렇게 좋은 상태로 발견된 경우는 더 없다"며 이번 발견에 의의를 뒀다.

테국 정부는 현재까지 등골뼈와 갈비뼈 그리고 어깨뼈 한쪽을 포함해 80%가량이 발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