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766 0562020112864469766 01 0101001 6.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2751000

“秋·尹 동반퇴진” vs “어처구니 없는 주장”… 與 내 엇갈린 목소리

글자크기

진성준 “시비를 분명히 가려 잘한 사람에게 상을 주는 게 정의”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퇴진’ 요구에 대해 “한 마디로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며 반발했다. 같은당 이상민 의원은 지난 27일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동반퇴진’을 주장하며 여당 내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진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물러나라는 주장이 있다”며 “시끄러우니까 둘 다 잘못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이 전날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며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 이상 직책 수행이 불가능하다.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글을 겨냥한 것이다.

진 의원은 이에 대해 “어처구니가 없는 주장”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윤 갈등의 본질은 검찰개혁을 추진하려는 장관과 거부하는 총장의 대립”이라며 “시비를 분명히 가려 잘한 사람에게는 상을 주고 못 한 사람에게는 벌을 주는 게 정의”라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개혁은 필연적으로 갈등을 수반한다. 이 고통을 이겨내야 개혁은 성공한다”라며 “더구나 윤 총장의 징계청구사항은 개혁돼야 할 검찰 적폐의 결정판”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전날(27일) “윤석열 해임한 다음에 추미애는 교체될 것”이라며 ‘동반퇴진’을 예상했다. 진 전 교수는 “윤석열 해임은 민주당 의원들은 물론이고 청와대와 이낙연 대표, 정세균 총리가 한 팀이 되어 추진하는 공통의 프로젝트”라며 “그저 직접 손에 피 묻히는 일을 해줄 똘끼 충만한 인사를 앉혔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추-윤)사건의 본질은 권력비리에 대한 수사를 가로막으려는 ‘사법방해’”라며 “지금 저들이 추미애를 앞세워 하는 일은, 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정적을 제거하는 데에 써먹는 것, 즉 ‘법에 의한 지배’다. 자유민주주의의 초석인 법치를 무너뜨리고 있다는 것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봤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