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521 0592020112864469521 03 0305001 6.2.2-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56685675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0714000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 특구 발대식

글자크기

정 총리 등 참석...2022년까지 작업 신뢰성 등 실증

(지디넷코리아=방은주 기자)규제자유특구 중 한 곳인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이 28일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앞서 지난 7월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가 특구로 지정됐고, 오는 2022년까지 이동식 협동로봇의 작업 신뢰성을 실증하고 안전기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정 총리는 대구 이동식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를 찾아 대구기계부품연구원에서 이뤄진 로봇 특구 발대식을 축하하고, 스마트 그린산단인 성서산업단지를 방문, 기업인들과 규제개선 간담회도 가졌다.

대구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는 현재 정지상태서만 작동이 가능한 이동식 협동로봇이 이동 중에도 작업할 수 있도록 허용됐다. 제조공정 혁신과 비대면 방역 서비스 발전이 기대된다.

특구 발대식에서는 대구시와 현대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 LG전자㈜, ㈜한화기계간 이동식 협동로봇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도 진행됐다. 협약 주요내용은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의 성공적 실증과 국내·외 표준 제안 ▲이동식 협동로봇 등 로봇 융복합 신산업 시장 창출 및 확산을 위한 상생 협력 등이다.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실증을 통해 아직 세계적으로 초기 단계인 이동식 협동로봇 분야의 국제표준 선점에 성공하면 국내 로봇기업의 글로벌 로봇시장 선도에 큰 기여를 하게 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발대식에 참석해 “이동식 협동로봇 특구는 대구 지역경제에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며, 나아가 제조현장 전반의 스마트화를 선도할 것”이라면서 "이러한 대구경제 혁신은 한국판 뉴딜과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며, 대구가 한국판 뉴딜의 지역확산 모범사례 및 미래 신산업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디넷코리아

이동식 협동로봇 규제자유특구 발대식이 28일 열렸다. 왼쪽부터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한화기계 옥경석대표, 현대로보틱스 서유성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홍의락 대구시경제부시장, 두산로보시스 최동휘사자, LG전자 정수화 부사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번에 발대식 행사를 개최한 대구지역 특구를 비롯한 규제자유특구는 지난해 4월 도입 이후, 지금까지 총 4차례(’19.7, ’19.11, ’20.7, ‘20.11)에 걸쳐 비수도권 14개 시도에 총 24개 특구를 지정했다.

그동안 미래교통, 에너지, 바이오, ICT 분야 등에 132개 규제특례를 허용해 지역 일자리 증가 662명, 투자유치 3169억원, 벤처캐피탈 투자 552억원, 109개 기업의 특구내 이전 등 지역의 혁신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가시적 성과를 창출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오는 12월 규제자유특구와 연계한 지역주력산업 개편 등 지역중소기업이 주도하는 ‘지역뉴딜 촉진 전략’을 마련, 특구가 한국판 뉴딜 완성을 위한 지역거점이 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특구 발대식에 이어 정 총리는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에 위치한 성서산업단지 내 삼보모터스(자동차 변속기·엔진 부품 분야)를 방문해 스마트그린산단 추진 현황을 점검한 후 산업단지 기업인들과 규제개선 간담회도 가졌다. 삼보모터스는 스마트공장 모델라인을 구축하고 무인 자동화로봇을 도입하는 등 선제적으로 제조현장을 스마트화, 생산성 최적화 및 제조경쟁력 강화 성과를 창출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방은주 기자(ejbang@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