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504 0512020112864469504 02 0213005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50588000

부산, 유치원·초등·고교 3곳서 확진자 3명 발생

글자크기

27일 확진자 발생 초·중·고 접촉자 검사 결과 전원 '음성'

뉴스1

부산시교육청 전경사진.(부산시교육청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부산에서 학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교육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28일 사상구 동주초등학교 학생 A군과 제일유치원 원감 B씨, 금정고등학교 강사 C씨 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교육청에 따르면 A군과 B씨는 모자 관계이며, 지난 27일 함께 거주하는 A군의 할머니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가족 전체가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A군은 지난 23~27일 동주초에 등교해 교실과 돌봄교실에서 수업을 받고 23, 25일 방과후 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지난 23일과 25~26일 제일유치원에 출근해 교직원과 원아들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C씨는 배우자가 지난 27일 양성 판정을 받아 같은날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지난 23~24일 금정고에서 1학년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했다. 해당 학교는 고3 수험생 감염 차단 차원에서 내려진 시교육청 지침에 따라 이미 지난 26일부터 전학년을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상태다. C씨와 고3 학생들 간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시교육청은 확진자가 나온 유치원과 초등학교, 고등학교에 대해 방역을 실시했으며, 동주초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틀간 전학년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시 방역당국은 이날 동주초와 금정고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각각 292명, 285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 중이다.

금정고 1학년 학생 198명과 교사 4명은 다음달 9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방역당국은 B씨와 접촉자로 분류된 제일유치원 원아와 교직원 등 41명을 대상으로 관할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또 C씨가 지난 24~25일 한 다문화교육기관에서도 수업한 것으로 밝혀져 이 기관에 대해서도 접촉자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지난 27일 확진자가 나왔던 금정초(183명) 금양중(235명)과 고3 확진자가 나온 혜광고(166명)의 진단검사 결과, 학생과 교직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blackstamp@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