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396 0292020112864469396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9500000 popular

류지광 “다세대 주택서 월세로 23년째 부모님과 생활 중..수익 10배 올라”(‘쩐당포’)[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강서정 기자] 트로트 가수 류지광이 다세대 주택에서 부모님과 생활 중이라고 밝혔다.

28일 방송된 SBS플러스 ‘쩐당포’에 TV CHOSUN ‘미스터트롯’으로 얼굴을 알린 류지광과 신인선이 출연했다.

MC 장성규가 “하루 아침에 인생이 바뀐 건데 돈적으로도 많이 달라지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류지광은 “가장 실감하는 건 부모님 일을 그만두게 했으니까 그게 가장 실감을 하는 거다”며 “가정의 가장이 되다보니까 그런 게 느껴지다”고 했다.

또한 류지광은 신인선이 주말 축가 아르바이트로 4만원을 벌었다고 하자 많이 벌었다며 일주일에 4만원도 벌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수익은 그전보다 평균적으로 10배 이상 올랐다”고 밝혔다.

정이나는 류지광에 대해 “목동 다세대주택에서 월세로 23년째 부모님과 생활 중이다”고 소개했다.

류지광은 학창시절 어머니가 보증을 잘못서 빚이 4억이 됐고 집안이 어려워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부모님이 열심히 일해서 6년 만에 빚을 갚았다. 이후 고깃집을 차렸는데 잘 안됐고 아버지 건강이 안 좋아져서 수술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전까지 형편이 힘들었는데 ‘미스터트롯’을 만나고 수입이 나아졌다”며 “부모님과 함께 살 수 있는 집을 갖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다.

또한 신인선도 ‘미스터트롯’ 출연 후 몸값이 올랐다. 그는 “행사비와 광고료가 100배 정도 올랐다. 무명시절에는 행사비 수입이 몇 만원이었는데 요즘에는 이름 걸고 가는 행사인 만큼 올랐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플러스 ‘쩐당포’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