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317 0102020112864469317 02 02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8390000

[속보] 확진자 급증에 ‘자가치료’ 추진…“1차 검토 완료”

글자크기
서울신문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뉴스특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부족한 병상 확보를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의 자가치료를 추진한다.

은 28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자가치료와 관련해 시군구 보건소에서 모니터링, 이송을 담당하고, 권역에 있는 병상과 연결체계를 마련하는 것으로 내부 검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단장은 “현재 1차 검토를 마친 상태로 전문가들과 논의 중”이라며 “자가치료는 외국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고, 확진자가 폭증해 병상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우리도 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가정내 전파 차단이 중요하기 때문에, 젊고 증상이 없거나 경증인 사람들로 한정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예외적으로 소아에 대해서는 보호자와 함께 자가치료를 하는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증상 악화에 대한 모니터링 체계를 마련하고, 증상 악화시 병상으로 이송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비상상황에 대해서도 대비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