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284 0022020112864469284 02 0201001 6.2.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8112000

"벤츠라서 장애인 구역 씁니다" 무개념 주차에 네티즌 분노

글자크기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한 외제차주를 두고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중앙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6일 한 인터넷 코뮤니티에는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된 벤츠 차량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 차 앞 유리에는 장애인이 타는 차량이라는 표식 대신 "고급차라서 장애인 자리 씁니다"라고 쓰인 종이가 붙어 있었다.

중앙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구 밑에는 '신고X'라고도 적혀 있었다.

글쓴이는 "신개념 뻔뻔 주차 방식"이라며 차주를 비난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고, 이와 함께 안전 신문고에 해당 차량을 신고했다는 인증사진도 덧붙였다.

중앙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댓글로 "무개념이다", "뻔뻔하다"며 분노를 표했다.

이 외에도 "문구가 조작인 것 같다. 차 주인이라면 창 안에 쪽지를 두지 않았을까", "장애인 주차구역이 아니라 그 옆 통로에 주차해놓았다. 저건 (과태료) 10만원이 아니라 50만원 짜리다", "조작이라도 잘한 일이다. 과태료가 부과돼도 안 고쳐진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주차 가능표지'를 부착하고 보행장애가 있는 장애인이 탑승한 경우에만 주차가 가능하다.

만일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의 앞과 뒤 또는 진입로 등에 물건을 쌓거나 주·정차함으로써 장애인 차량 주차를 방해하는 경우에는 5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