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234 0252020112864469234 01 0101001 6.2.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7654000

北 달러 가치 3주만에 20% 급락…코로나 잡겠다며 해안 경계 강화

글자크기
조선일보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해안 철책 인근에서 주민들이 작업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 확진자 0명’을 주장하는 북한이 경제난 속에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외화 금지 정책을 펴 달러화의 가치가 3주 만에 20% 이상 급락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북한은 이런 상황 속에서 이날도 ‘바닷가 방역 감시 강화’를 강조했다. 경제가 더욱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내부적으로는 무리한 경제 통제 정책을 추진하고, 외부적으로는 방역을 이유로 해안가 감시를 강화할 수준으로 문을 걸어잠그고 있는 것이다.

일본의 북한전문매체 아시아프레스에 따르면, 달러 대비 북한 원화 환율은 지난달 23일 달러당 8170원에서 이달 6500원으로 20.4% 내렸다. 중국 위안화 대비 북한 원화의 환율도 같은 기간 위안당 1225원에서 890원으로 27.3% 떨어졌다.

북한 원화의 가치가 단기간에 급상승한 건 북한 당국의 외화 사용금지 조치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은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평양 소매점에서 달러화나 나래카드(전자 외화 선불카드)를 받지 않고 대금을 원화로 요구한다”고 했다. 외국인 전용 상점과 대동강 외교관 클럽에서조차 달러 등을 받지 않고 환전소를 따로 설치해 외국인도 원화만 쓰도록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달러를 팔려는 사람이 늘어났기 때문에 원화 가치가 급등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도 국가정보원 보고 내용을 전하며 “북한 돈 가치가 오른 이유는 최근 몇 달 동안 북한 당국의 달러 사용 금지 조치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북한이 달러 사용을 막은 건 코로나와 태풍 등으로 인한 수해, 대북 제재 장기화로 ‘사면초가’에 빠진 경제를 살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코로나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주장 중인 북한은 이날도 방역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바닷가에 대한 방역학적 감시를 더욱 강화했다”며 “당 정치국 확대회의 이후 (해주) 시의 일군(간부)들은 해안가에 전개한 감시초소들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사업을 짜고 들고 있다”고 했다. 배를 타고 오는 외부인이나 표류자까지 철저히 감시하겠다는 뜻이다. 정부관계자는 “바닷가를 모두 감시하겠다는 실현 불가능한 얘기까지 할 만큼 절박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양승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