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183 0522020112864469183 03 0301001 6.2.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7189000

'방역사령관' 정세균 국무총리, 대구 지역 코로나19 대응 태세 점검

글자크기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3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동고동락했던 대구 지역 의료인들과 만나 격려하는 자리르 가졌다.

28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 대구지역 의료인들을 초청해 조찬을 함께했다.

이날 조찬에는 차순도 메디시티대구협의회장을 비롯핸 대구지역 의사, 간호사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정세균 총리는 우선 의료인 여러분의 헌신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지난 2~3월 확진자에 비해 병상이 부족했던 상황이 가장 힘들었지만 근로복지공단, 국군대구병원에서 음압병상을 확충하고 부산·경남을 비롯한 타 지역에서 대구의 확진자들을 보살펴 주어 전국이 하나가 되는 모범적인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의료진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시민들의 품격이 어우러져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지금도 자부심을 갖는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모습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역전의 용사들을 다시 만나 반갑다"면서 "전국적으로 3일째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가 나오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 승자가 될 수 있도록 대구를 잘 방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후 대구 수성구 대구선수촌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는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박영기 대구시체육회장, 신재득 대구시체육회 사무처장, 서중호 대구시장애인체육회 부회장을 만났다.

이번 방문은 코로나19가 재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밀접한 신체접촉과 단체생활이 불가피한 선수촌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정 총리는 먼저 신재득 대구시체육회 사무처장으로부터 대구선수촌의 코로나19 방역 현황을 듣고 이후 훈련센터의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직접 점검하면서 코로나19 상황에도 열심히 훈련 중인 선수들을 만나 격려했다.

dong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