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178 0372020112864469178 06 0601001 6.2.2-RELEASE 37 헤럴드경제 59742044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7152000 related

[POP이슈]사유리 "결혼·임신 지속적 요구=성폭력..부모님? 죽지만 않으면 괜찮다고"(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사유리TV' 캡처



사유리가 임신 과정에서 겪은 어려움과 두려웠던 마음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지난 27일 사유리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는 '고민 끝에 결정한 사유리의 선택, 그리고 이유'라는 제목으로 다큐멘터리 '엄마, 사유리' 2화가 올라왔다.

이날 사유리는 싱글맘을 택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37세부터 난자 보관을 해왔지만 수치가 안좋아 난자가 죽어버리곤 했다는 사유리는 "그러다 41세였을 때 생리가 제대로 안왔다. 산부인과에서 검사를 하니 제 자궁 나이가 48세라고 하더라. 생리가 곧 끝나는 나이다. 그때 눈 앞이 깜깜해졌다. 나 진짜 아기를 못가지는구나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로 인해 마음 고생이 심했다며 사유리는 "지금 당장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라도 결혼하고 시험관을 하느냐, 아니면 아이를 가지는 것을 포기하느냐. 둘 중에 하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당장 좋아하는 사람을 찾을 수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 결혼할 수도 없었던 사유리는 결국 아기를 혼자 키우기로 결심했다는 것.

그런 사유리에게도 좋아했던 남자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정말 사랑했던 사람이 있었는데 그 분과 몇 년 동안 사귐과 이별을 반복했다"며 "그 이유가, 저는 빨리 결혼하고 아이를 갖고 싶었는데 그 남자는 싫다고 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우리 엄마가 말하길, 결혼과 아기를 원하지 않는 남자한테 아기를 가지자고 몇 번이나 말하는 건 하나의 성폭력이라고 했다"며 "슬펐고 화가 났는데 그렇게도 받아들일 수 있구나 생각했다. 그래서 그 사람과 이별했다. 정말 힘들었지만 새로운 사람을 찾기도 어려웠고, 어차피 만나도 결혼과 아기 이야기를 하는 게 싫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사유리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아버지에게도 임신 5개월 후에나 사실을 알렸다는 사유리. 그는 "엄마에겐 제일 먼저 말하고 '아빠한테 어떻게 말할까' 같이 고민했다. 엄마가 아빠에게 편지를 길게 썼다. 그런데 아빠가 반응이 없는 것"이라며 "물어보니, '상관 없어. 신경 안써'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사유리만 죽지 않고 행복하면 아무것도 신경쓰지 않는다고 하더라. 아빠는 임신하고 아기를 낳으면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이 겁이 난 것"이라고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자발적 미혼모에 대한 일각의 비난도 알고 있다고 했다. 사유리는 "비난 받는 게 당연한 거라고 생각한다. 저도 이런 방법 밖에 없어서 그러는데 사랑하는 사람과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라며 "그 마음은 이해한다. 한국에서 낙태 수술 하는 걸 '여자의 권리'라고 하는 것이 화제가 되지 않았냐. 낙태 수술이 권리라면 아기를 낳는 것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라는 소신을 밝혔다.

비혼 출산으로 한국 사회에도 새로운 화두를 던진 사유리. 건강하게 아이를 낳은 뒤 자발적 비혼모로서 임신 과정을 솔직하게 공개하고 있는 그가 향후 또 어떤 이야기를 전할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