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9124 0432020112864469124 01 0101001 6.2.3-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6784000

추미애-윤석열 갈등 여진…"번지수 못 찾아" vs "대통령 응답하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는 주말인 오늘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를 두고 맞붙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벌이는 것을 두고 번지수도 제대로 찾지 못했다, 판사 사찰 문건이 만들어진 서초동으로 가라며 비판했고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추 장관의 조치를 허용한 것 아니냐며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여당의 국정조사 수용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오늘(28일) 브리핑에서 "판사 사찰은 검찰이 했는데 항의는 청와대로 가셨다"며 "굳이 항의하시겠다면 판사 사찰 문건이 생산된 서초로 가심이 더 적절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시위 현장을 방문한 것을 두고는 "엄중한 코로나 확산세를 진심으로 걱정하신다면 일단 집으로 돌아가라고 만류하심이 옳다"고 꼬집었습니다.

추 장관을 두고 김 위원장이 역겹다는 표현을 쓴 것을 두고도 "국민의힘의 연이은 막말 대잔치를 보시는 것이 국민께는 더 역겨울 것"이라고 일갈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청와대 앞 1인시위 중인 초선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묵시적으로 허용하지 않았나 생각하게 된다"며 "대통령은 이 상황에 아무 말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국민이 더 답답해진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추 장관의 행위는 보통 사람의 상식으로는 납득이 안 된다"며 "일반인이 TV를 틀어 놓고 추 장관의 모습을 보며 너무너무 역겨워하는 것이 일반적 현상"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야는 국정조사권 발동 여부를 포함해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여당을 향해 국정조사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