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859 0242020112864468859 04 0401001 6.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4664000

“美 돼지고기 수입 안돼” 대만 국회서 ‘돼지 내장’ 던지며 난투극

글자크기

27일(현지시간) 대만 여·야 의원들 돼지고기 수입 두고 충돌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둘러싸고 대만 여·야 의원들이 국회에 해당하는 입법원에서 돼지 내장을 던지며 거세게 충돌했다.

이데일리

27일(현지시간) 대만 여야 의원들이 타이베이에서 열린 의회 회기 중 충돌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외신은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둘러싼 대만 여·야 간 대립이 격화, 입법원 회의장에 돼지 내장이 굴러다니는 난투극이 연출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8월 말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락토파민이 함유된 미국산 돼지고기와 30개월 이상 소고기의 수입을 허가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해서는 대만에 돼지고기와 소고기 수출 장벽을 없애 달라고 요구해왔다.

이날 쑤전창 행정원장이 연설을 시작하자, 국민당 의원들은 미국산 돼지고기·쇠고기 수입 행정명령 철회를 요구하며 여당 의원들과 주먹 다짐을 벌이고, 돼지 내장을 던지며 항의했다.

여당인 민진당은 “돼지 내장을 던지는 것은 음식 낭비이자 역겨운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22일 타이베시에서는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