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712 1082020112864468712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3800000 popular

류지광 "23년째 목동 다세대 월세 생활, 지금은 1년 연봉보다 많이 벌어" (쩐당포)[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가수 류지광이 '쩐당포'에 출연해 달라진 수입 고백과 23년 월세 살이 탈출을 꿈꾸는 사연을 전했다.

28일 방송된 SBS Plus '쩐당포'에는 류지광과 신인선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TV조선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지도를 쌓으며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을 만나고 있다.

류지광은 과거 미스터월드 코리아를 시작으로 다양한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이력을 전했고, '미스터트롯'으로 예전보다 높은 수입을 얻고 있다고 고백했다.

"돈 부분에서도 달라진 것이 있지 않냐"는 MC 장성규의 물음에 류지광은 "엄청나게 많아진 것은 아니다"라면서 "그래도 달라진 점은 부모님이 일을 그만하시게 만든 것이다"라고 조심스럽게 얘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정이나는 류지광을 소개하며 "목동 다세대주택에서 월세로 23년째 부모님과 생활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류지광은 "초등학생 때까지는 넉넉하게 살았다. 어머니가 보증을 잘못 서면서 당시 4억 정도의 빚이 생겼었다. 지금으로 따지면 20억 가까운 돈이었다. 어머니가 정말 열심히 일하셔서 6년 만에 빚을 갚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후 고깃집을 차렸지만 잘 안됐다. 아버지의 건강까지 안좋아지셔서 심장 수술을 하셨다. 이전까지는 힘들었는데, '미스터트롯'을 만나고 수입이 늘어났다"면서 "부모님과 함께 살 수 있는 집을 갖고 싶다. 집에는 지하 운동 공간과 작은 앞마당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 "지금은 감사하고 행복한 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만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지광은 '큰 행사 수입으로 1년 연봉 정도의 돈을 번 적도 있냐'는 말에도 "훨씬 많은 돈을 벌었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함께 한 신인선도 "뮤지컬 배우 활동을 하며 축가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일주일에 4만원을 벌었고, 한 달 수입이 8만원에서 12만원일 때였다. 지금은 4만원의 25배인 100만원을 현금으로 드린다"며 뿌듯해했다.

또 신인선은 행사비와 광고료가 100배 넘게 올랐다고 말하며 "무명시절 뮤지컬 배우 수입은 몇 만원 정도인데, 이름을 걸고 가는 행사는 그만큼 오르더라"며 "금수저라는 말을 하시는데, 그 말이 싫어서 아르바이트를 50개 넘게 하기도 했다"고 해명했다.

'쩐당포'는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 Plu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