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681 0102020112864468681 01 0101001 6.2.2-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3246000

‘추미애-윤석열 동반퇴진론’ 민주당 내부 엇갈린 목소리

글자크기
서울신문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이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동반 사퇴를 요구했다. - 이상민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대립이 법정 다툼으로까지 번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두 사람의 ‘동반퇴진’을 놓고 엇갈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8일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모두 물러나라는 주장이 있다. 시끄러우니까 둘 다 잘못이라는 것”이라며 “한 마디로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이는 전날 같은 당 이상민 의원이 ‘추·윤’ 두 사람의 동반퇴진을 주장한 것을 겨냥한 듯한 발언이다. 다만 진성준 의원은 이상민 의원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지낸 5선 중진 이상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의 쓰레기 악취 나는 싸움이 너무 지긋지긋하다”면서 “동반 퇴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민 의원은 “이미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주고 있고, 코로나19로 엄청난 고통을 겪는 국민들께 2중, 3중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법무부 장관이나 검찰총장으로서의 리더십도 붕괴돼 더 이상 직책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양측을 모두 비판했다.

또 “이유나 경위 등을 따질 단계는 이미 지났다”면서 “거듭 대통령의 빠른 조치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상민 의원은 앞서 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법에 마련된 야당의 비토(거부)권을 무력화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쓴소리를 한 바 있다.
서울신문

-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주장에 진성준 의원은 “추-윤 갈등의 본질은 검찰 개혁을 추진하려는 장관과 거부하는 총장의 대립”이라면서 “시비를 분명히 가려 잘한 사람에게는 상을 주고 못한 사람에게는 벌을 주는 게 정의”라고 반박했다.

이어 “개혁은 필연적으로 갈등을 수반한다. 이 고통을 이겨내야 개혁은 성공한다”면서 “더구나 윤석열 총장의 징계청구 사항은 개혁돼야 할 검찰 적폐의 결정판”이라고 지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