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578 0042020112864468578 05 0501001 6.2.2-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2901000

토트넘, 관중 2천 명 입장 허용…손흥민 9개월 만에 홈 팬 만난다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이 오랜만에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뛸 수 있게 됐다.

토트넘 홋스퍼는 27일(현지 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6일 열리는 아스널과의 홈 경기부터 2,000명의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토트넘의 유관중 경기는 올해 3월 노리치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전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이번 조치는 영국 정부가 다음 달 2일부터 EPL 등 프로 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을 일부 허용하기로 해 이뤄졌다. 현지 팬들은 올해 3월 1차 봉쇄조치 이후 처음으로 경기장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영국의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에 따르면 1단계 지역에서는 수용 능력 50% 또는 최대 4천 명 중 적은 수의 관중이 입장 할 수 있다. 또 2단계 지역은 최대 2,000명까지 허용되며 3단계 지역에서는 관중 입장이 전면 금지된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토트넘과 리버풀, 첼시 등을 포함한 EPL 10개 구단이 소속된 지역은 2단계가 적용돼 경기당 최대 2,000명의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그 외 3단계 적용 지역에 있는 EPL 10개 구단은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