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480 0522020112864468480 03 0304001 6.2.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2326000

동창·지인 등 모이면 옮는다…코로나19 감염 매개는 '모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사흘째 5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동창, 지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된 사람 등 각종 모임을 매개로 감염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새롭게 확인된 집단감염 사례는 4개다. 이중 3개는 지인, 동창 등과의 모임이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가운데 28일 오전 강서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04명 발생해 사흘 연속 500명대를 넘어섰다. 2020.11.28 yooksa@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대본에 따르면 서울 어플소모임과 관련 지난 2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접촉자 조사 중 21명이 추가 확진됐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22명이다.

모임 참석자 17명, 가족 2명, 지인 3명 등이다. 방역 당국은 4번의 모임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여러 차례 대면 모임을 통해 감염이 일어나고, 모임 참석자의 가족 등으로 추가 전파가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경기 화성시 지인모임에서는 현재까지 총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모임 참석자 4명이 확진된 후 이들의 가족 및 지인(4명), 직장(2명)과 학원(4명)에서 추가전파가 일어났다. 이외에도 1명이 추가확진됐다.

인천 남동구 동창모임과 관련 총 11명이 확진됐다. 지인 모임에 참석한 6명이 감염된 후 직장 동료 5명에 전파됐다.

강원 홍천군 공공근로와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동료 11명, 기타 1명이다.

이외에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교습과 마포구 홍대새교회는 누적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강서구 에어로빅 교습 관련 26명이 추가 확진(누적 155명)됐고, 홍대새교회에서는 11명이 추가(누적 135명)됐다.

경기도 연천군 군부대에서도 군인 1명이 추가(누적 71명)됐다. 서울 중구 상조회사에서 2명(누적 17명), 서울 중랑구 체육시설 관련 5명(누적 18명), 송파구 사우나 관련 5명(누적 14명), 서울 서초구 사우나II 관련 5명(누적 63명)이 늘었다.

비수도권의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늘고 있다. 부산/울산 장구 강습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누적 91명)됐다. 충북 제천시 김장모임에서 11명이 추가 확진(누적 25명)됐다. 충북 청주 당구장 선후배모임에서 4명(누적 22명), 경남 창원시 단란주점에서 2명(누적 24명), 전북 익산시 대학병원에서 7명(누적 46)명이 늘어났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