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68478 0772020112864468478 06 0602001 6.2.3-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42312000 related

사유리는 어쩌다 자발적 미혼모가 됐을까 [종합]

글자크기
사유리, 자발적 미혼모 선택 '화제'
"母, 연인에 결혼 ·아기 강요는 성폭력"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방송인 사유리 / 사진 = '사유리TV'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가 '자발적 비혼모'가 된 과정을 상세히 전했다.

사유리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 '고민 끝에 결정한 사유리의 선택, 그리고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사유리는 "비혼모가 되기로 한 이유가 무엇이냐"라는 질문에 계속 여성 건강이 좋지 않았다고 고백하며 "41세였을 때 제가 생리가 제대로 안 왔고, 산부인과에 가서 검사했더니 제 자궁 나이가 이미 48세라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아 진짜 나 이제 아기 못 가지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는 사유리는 "3~4일 동안 다른 사람들이랑 얘기하고 싶지도 않고 마음이 아팠다"며 "지금 당장 누구랑 만나서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 후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니면 아이 갖는 걸 포기하느냐였다"고 말했다.

사유리는 이어 "그런데 당장 좋은 남자를 구하기는 힘든 상황이었다. 왜냐하면 제 성격상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랑 결혼하는 게 너무 두려웠다"며 "그럼에도 아기를 가지고 싶다라는 마음에 일본 정자은행에 전화해서 아기를 혼자 키우는 싱글 마마를 선택했다"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방송인 사유리 / 사진 = '사유리TV'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유리는 혼자 시험관을 하는 게 가능하고, 부모님이 계신 일본에서 아이를 낳을 수 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아무래도 늦은 임신이었던 사유리는 임신성 당뇨를 피하기 위해 열심히 운동했다고 전했다.

텐아시아

방송인 사유리 / 사진 = '사유리TV'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유리는 또 사랑했던 남자가 있었다고 고백하며 "그 사람이랑 몇 년 동안 사귀면서 이별을 반복했다. 그 이유가 뭐였냐면 저는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 갖고 싶다' '시간이 없다'라는 마음이었는데, 그 남자는 '싫다' '하지 마라'는 생각이었다"고 돌아봤다.

잦은 이별과 재결합을 반복했다는 사유리는 연인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그리고 어머니에게 들은 말에 마음을 고쳐 먹었다. 사유리는 "엄마가 그러길 '아기를 갖고 싶지 않거나 결혼하기 싫은 사람한테 아기 가지자고 몇 번이나 말하는 건 네가 성폭력을 하는 거다. 하지 마라'라고 했다"며 "정말 처음에는 슬펐고 화가 났는데 엄마의 말에 그렇게도 받아들일 수 있구나 생각했다. 그 사람과 이별하고 정말 힘들었다. 새로운 사랑하는 사람을 찾기도 좀 어려웠다"라고 밝혔다.

텐아시아

방송인 사유리 / 사진 = '사유리TV'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험관 수술로 임신을 성공한 이후에도 가족들에게 쉽게 사실을 털어놓을 수 없었다는 사유리는 "제가 임신한 거는 정말 가까운 사람한테도 말 안 했다. 엄마한테는 제일 먼저 이야기 했고, 아빠한테는 임신하고 5개월 후에 말했다"고 했다. 사유리의 부친은 사유리의 임신에 대해 '사유리만 안 죽으면 상관없다, 사유리만 죽지 않으면 신경 안 쓴다'고 말했다는 전언.

텐아시아

방송인 사유리 / 사진 = '사유리TV'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사유리는 비난을 받을 수도 있지 않느냐는 말에 "비난받는 게 당연한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저도 정말 이런 방법밖에 없었다. 사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다"라면서도 "그런 선택을 못했으니까 그랬던 거고, 아기를 생각한다면 아빠가 있는 게 제일 좋다. 그 마음은 이해한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다만, 사유리는 "근데 한국에서 낙태 수술도 여자의 권리라고 화제가 되지 않았나"며 "저는 그런 생각이 있다. 낙태 수술이 여자의 권리라고 한다면, 아기를 낳는 권리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이렇게 생각한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